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 경찰, 北 공작원 추정 남성 입건···"핵심인물 가능성"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전속 요리사 출신인 일본인 후지모토 겐지. [중앙포토]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전속 요리사 출신인 일본인 후지모토 겐지. [중앙포토]

 
일본 경찰이 북한 공작원으로 추정되는 '조선'(朝鮮) 국적 60대 한국 남성 A씨를 입건했다고 교도통신이 6일 보도했다. 수사 당국은 A씨가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전속 요리사 출신인 일본인 후지모토 겐지(藤本健二)와 접촉했다는 사실을 토대로 일본에 대한 공작활동의 핵심인물일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지바(千葉)현 경찰은 지난 6월 나리타(成田)공항에서 타인 명의의 신용카드로 화장품을 대량 구입한 혐의로 사이타마(埼玉)에 거주하는 조선 국적 남성 A(65)씨를 입건해 불구속 송치했다. A씨는 2016년 11월 일본인 지인에게 다른 일본인 명의의 신용카드를 사용해 나리타공항 면세점에서 물품을 구입하도록 한 뒤 이를 건네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수사 당국은 일단 A씨에게 사기 혐의를 적용했지만, 그가 구입한 화장품을 중국 베이징(北京) 등을 경유해 북한으로 수출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외환법 위반(무승인 수출) 혐의 적용 또한 검토 중이다. 일본 정부는 북한의 핵실험 이후 경제제재의 일환으로 북한에 대한 수출을 전면 금지하고 있다.
 
수사 당국은 A씨가 2012년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요리사였던 일본인 후지모토에게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메시지를 전달했다고 보고 있다. A씨의 통화 기록 등 관련 자료를 입수해 살펴본 결과 그가 나가노(長野)현에서 후지모토와 수시로 만난 사실이 확인됐다.
 
후지모토는 자신의 저서에서 한 인물을 통해 '북한에 돌아오겠다는 약속을 지키지 않겠느냐'는 김정은 위원장의 말을 전달받았다고 적었는데, 경찰을 이 인물이 A씨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1982년 북한으로 건너가 초밥집에서 일하던 후지모토는 89년부터 13년 동안 김정일 위원장의 전속 요리사로 일하다가 2001년 탈북했다. 이때 어린 김정은 위원장과도 친분을 쌓은 것으로 전해졌다. 2012년 7월 김정은 위원장의 초청을 받아 방북했으며, 이후 2016년 4월 등 수차례 방북한 뒤 작년 1월 평양 시내에 음식점을 열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