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두언 “조국, 외모‧언변 화려할 뿐 무능…文 말려도 물러나야”

정두언 전 의원. [중앙포토]

정두언 전 의원. [중앙포토]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민정수석을 재신임할 뜻을 밝힌 데 대해 “대통령이 그런(특감반) 조직의 자그마한 일까지 지시할 만큼 문제가 있다면 그 책임자는 창피해서라도 당연히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전 의원은 5일 tbs 라디오 ‘색다른 시선, 김종배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조국 수석이 검찰 출신이 아니기 때문에 특감반원들을 장악하지 못했다라는 일각의 지적에 동의한다’면서도 이같이 밝혔다.
 
이어 정 전 의원은 조 수석에 대해 “소문난 잔치에 볼 게 없다. 이 사람이 외모하고, 언변이 화려한 데 비해 무능하다”며 “제대로 하는 게 하나도 없다. 인사검증도 못 하고, 페이스북에 글이나 올리고, 대권 놀음을 하는 것 같다”며 평가절하했다.
 
조 수석 사퇴시에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사법개혁이 좌초될 것이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조 수석이 없으면 (사법 개혁이) 안 되는 것처럼 이야기하는 데 이해가 안 간다”며 “대통령은 검찰개혁 책을 쓸 정도로 의지가 강하고, 전문성도 있다. 그런 분께서 조 수석이 없으면 일이 안 되겠느냐”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 전 의원은 “(조 수석은) 다른 문제가 생겨 결국 불명예 퇴진을 하게 될 것이라고 본다”며 “능력이 없으면 결국 들어가게 돼 있다”고 말했다.
 
앞서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5일 “조국 수석의 거취는 변동이 없다”며 “문 대통령이 조 수석에게 청와대 안팎의 공직기강 확립을 위해 관리체계를 강화하는 한편, 특감반 개선 방안을 조속히 마련하라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