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또 맥도날드 고객 갑질···"알바 얼굴에 햄버거 던졌다"

지난 11월 17일 서울 연신내 인근의 한 맥도날드 매장에서 중년 남성 일행이 아르바이트생에게 햄버거 포장 종이 봉투를 던지고 있다. [사진 유튜브 캡처]

지난 11월 17일 서울 연신내 인근의 한 맥도날드 매장에서 중년 남성 일행이 아르바이트생에게 햄버거 포장 종이 봉투를 던지고 있다. [사진 유튜브 캡처]

국내 맥도날드에서 손님이 점원에게 햄버거를 집어 던지는 일이 또 발생했다. 지난달 중순 인터넷 커뮤니티를 강타한 ‘울산 맥도날드 사건’에 이어 6일 오전 확산되고 있는 이번 영상은 ‘연신내 맥도날드 사건’으로 불린다.
 
“11월 17일 야간에 있었던 맥도날드 갑질”이라며 올라온 영상에는 중년 남성 일행이 카운터에서 점원과 실랑이를 하다 햄버거를 던지는 모습이 담겼”다. 점원은 “번호표가 떴는데 손님이 안 가져가셨다”고 말하고 손님은 “우리를 왜 안 불렀냐. 언제 번호표가 떴느냐”며 언성을 높였다.
 
손님의 항의가 이어지자 점원은 “계속 이런 식으로 하시니 다른 분들도 기다리시지 않느냐”고 맞붙었다. 그러자 남성 일행 중 한 명이 앞에 놓인 햄버거 포장 종이봉투를 점원에게 던졌다. 봉투는 점원 얼굴에 정확히 맞았다.
 
영상 게시자는 “끝에는 경찰이 왔었다”며 “저 아르바이트생분이 저렇게 말하기 전에 저 일행분들이 옆에 있는 (다른) 알바분한테 똑같이 대했고 저 알바분은 사과만 반복하다가 저 일이 일어났다”라고 설명했다.  
 
울산 맥도날드 드라이브스루 갑질 영상.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울산 맥도날드 드라이브스루 갑질 영상.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앞서 울산의 한 맥도날드 ‘드라이브 스루’ 매장에서도 40대 남성이 20대 아르바이트생에게 햄버거를 집지는 모습이 뒷차 블랙박스를 통해 공개돼 공분을 일으켰다. 이 영상을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공개한 회원은 “맞은 직원이 울고 있었다”면서 제3자가 폭행 수사를 의뢰할 수 있냐고 묻기도 했다.
 
파문이 불거지자 해당 맥도날드 점주는 손님을 고소해 경찰이 해당 40대 남성을 폭행 혐의로 입건했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평소 스트레스가 많아 몸이 안 좋은 상태였다”며 “세트를 주문했는데 단품이 나오자 순간적으로 화가 났고 판단력이 흐려졌다”고 진술했다.
 
당시 맥도날드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당사는 해당 매장과 직원과 사실 확인을 통해 당사 직원의 피해 사실을 확인하였으며, 직원 보호와 피해 구제를 위해 금일 경찰에 고발 조치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