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상 최대 기록한 수출덕에 10월 경상수지 80개월 연속 흑자

사상 최대치를 기록한 수출 덕이 10월 경상수지가 80개월 연속 흑자를 이어갔다. [중앙포토]

사상 최대치를 기록한 수출 덕이 10월 경상수지가 80개월 연속 흑자를 이어갔다. [중앙포토]

 사상 최대치를 기록한 수출 덕에 10월 경상수지가 80개월 연속 흑자를 이어갔다. 역대 최장 기간 흑자다. 
 

유커 돌아오고 내국인 여행 둔화
여행수지 적자 23개월만에 최소

 내국인 해외 여행자수가 줄고 외국인 관광객이 늘며 여행수지 적자는 23개월 만에 가장 적었다.  
 
 한국은행이 6일 발표한 ‘2018년 10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10월 경상수지는 91억9000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2012년 3월부터 80개월 연속 흑자 행진이다. 흑자 규모는 전달(108억3000만달러)보다 줄어들었다.  
 
 경상수지 흑자는 상품수지(110억 달러)가 이끌었다. 금액 기준으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한 수출이 상품수지 흑자를 주도했다. 
 
 수출은 석유제품과 기계류 호조 속에 572억4000만달러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1년 전보다 28.8% 늘었다. 추석 연휴가 있었던 지난해 10월과 비교해 영업일 수가 늘어난 영향도 있었다.  
 
 수입은 462억4000만달러로 1년전보다 29% 늘었다. 영업일 수 확대와 국제 유가 상승 영향이다.  
 
 여행수지가 개선되며 서비스수지는 22억2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전달(-25억2000만달러)보다 규모가 줄어들었다.  
 
 여행수지는 9억5000만달러 적자를 내며 2016년 11월(-7억5000만달러) 이후 1년 11개월 만에 적자 규모가 최저치를 기록했다. 
 
 중국인ㆍ일본인을 중심으로 입국자 수가 늘어난 반면 출국자 수가 지난해와 비교해 둔화한 영향으로 분석된다. 여행수입(15억4000만달러)은 2016년 5월(17억2000만달러) 이후 가장 컸다.  
 
 자본 유출입을 나타내는 금융계정의 순 자산(자산-부채)은 105억9000만달러 증가했다. 직접투자는 내국인 해외투자(43억2000만달러)와 외국인 국내투자(9억6000만달러) 모두 늘었다.  
 
 증권투자에선 내국인 해외투자가 26억7000만달러 증가했다. 내국인 해외 증권투자는 2015년 9월 이후 매달 늘어나고 있다. 다만 증가규모는 전달(77억2000만 달러)보다는 줄었다. 글로벌 주식시장 약세 등의 영향으로 분석된다.  
 
 외국인들의 국내 증권투자(-40억8000만달러)는 두달 연속 감소했다.  
 
 하현옥 기자 hyunoc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