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늘도 박항서호 돕는다...‘동남아 최강’ 태국, 스즈키컵 결승행 좌절

스즈키컵 결승에 진출한 말레이시아의 팬들이 환호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스즈키컵 결승에 진출한 말레이시아의 팬들이 환호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이 2018 동남아시아축구연맹(AFF) 챔피언십(이하 스즈키컵) 우승에 한 발 다가섰다. 강력한 우승 후보 태국이 결승 진출에 실패하며 어부지리를 얻었다.
 
태국은 5일 태국 방콕에서 열린 스즈키컵 4강 2차전에서 말레이시아와 두 골씩 주고 받은 끝에 2-2로 비겼다. 지난 1일 4강 1차전에서 0-0으로 비긴 두 팀은 원정 다득점을 우선하는 대회 규정에 따라 희비가 엇갈렸다. 원정 2차전에서 두 골을 기록한 말레이시아가 태국을 제치고 결승 진출 티켓을 거머쥐었다.
 
말레이시아가 이 대회 결승에 오른 건 지난 2014년 이후 4년 만이다. 대회 최다 우승팀(5회)이자 올해도 강력한 우승 후보로 지목 받은 태국은 대회 3연패의 문턱에서 좌절했다.
스즈키컵 결승행에 실패한 직후 울면서 자국 대표팀을 격려하는 태국 팬들. [AP=연합뉴스]

스즈키컵 결승행에 실패한 직후 울면서 자국 대표팀을 격려하는 태국 팬들. [AP=연합뉴스]

 
결승에서 태국과의 맞대결을 예상했던 베트남 입장에서는 우승에 한 발 다가설 수 있는 유리한 상황을 맞이한 셈이 됐다. 베트남은 조별리그에서 한 조에 속한 말레이시아에 2-0으로 완승을 거둔 바 있다.
 
현재 베트남은 필리핀과 4강전 진행 중인데, 지난 2일 원정 1차전에서 2-1로 승리한 바 있어 6일 열리는 2차전에서 무승부 이상의 성적만 거두면 결승에 올라갈 수 있다. 베트남이 결승에 오를 경우 우승컵을 품에 안았던 지난 2008년 이후 10년 만이다. 결승전은 오는 11일과 15일 홈&어웨이 방식으로 치러진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말레이시아의 스즈키컵 결승행을 이끈 탄 쳉 호 감독. 동남아축구를 대표하는 지장이다. [AP=연합뉴스]

말레이시아의 스즈키컵 결승행을 이끈 탄 쳉 호 감독. 동남아축구를 대표하는 지장이다. [AP=연합뉴스]

태국을 꺾고 스즈키컵 결승에 진출한 직후 팬들과 함께 환호하는 말레이시아 선수들. [AP=연합뉴스]

태국을 꺾고 스즈키컵 결승에 진출한 직후 팬들과 함께 환호하는 말레이시아 선수들. [AP=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