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틀 만에 로켓 쏜 스페이스X…이번엔 우주정거장 물자수송

5일 오후 1시 16분 미국 플로리다 주 케이프 커내버럴 공군기지에서 스페이스X 팰컨 9 로켓이 발사되고 있다. [AP=연합뉴스]

5일 오후 1시 16분 미국 플로리다 주 케이프 커내버럴 공군기지에서 스페이스X 팰컨 9 로켓이 발사되고 있다. [AP=연합뉴스]

 
민간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가 이틀 만에 또다시 로켓을 쏘아 올리는데 성공했다. 
 
5일(현지시간) 블룸버그 등에 따르면 스페이스X는 이날 오후 1시 16분 플로리다주 케이프 커내버럴 공군기지에서 5만6000파운드(2만5400kg)의 ISS용 물자를 담은 드래곤 캡슐을 탑재한 팰컨9 로켓을 발사했다. 스페이스X는 지난 3일에도 캘리포니아주 반덴버그 공군기지에서 소형위성 64개를 탑재한 팰컨9 발사에 성공했다.
 
ISS는 과학기술과 인간의 창의력으로 개발한 신기술과 연구결과의 집합체로 지구 상에서는 불가능한 여러 가지 우주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2000년 이후로 쉼 없이 우주인들이 파견되어 거주 중이다.
 
미항공우주국(NASA)은 드래곤 캡슐에 무인우주선(robotic spacecraft) 재충전 연로 등이 담겼다고 전했다. 이번 발사의 코드명은 CRS-16이다.
 
5일(현지시간) 오후 1시 16분 미국 플로리다 주 케이프 커내버럴 공군기지에서 스페이스X 팰컨 9 로켓이 발사되고 있다. [AP=연합뉴스]

5일(현지시간) 오후 1시 16분 미국 플로리다 주 케이프 커내버럴 공군기지에서 스페이스X 팰컨 9 로켓이 발사되고 있다. [AP=연합뉴스]

 
앞서 발사된 팰컨9에는 우리나라의 과학연구 위성인 ‘차세대 소형위성 1호’ 등이 탑재됐다. 차세대 소형위성 1호는 고도 575km 정상궤도에서 지상교신에 성공했다.
 
하지만 이날 발사된 1단계 로켓 추진체는 해상에 떨어져 곧바로 회수하는 데 실패한 것으로 알려졌다. 드래곤 캡슐은 오는 8일 ISS 궤도 실험실과 랑데부한 후 지구 대기권으로 다시 낙하해 멕시코 인근 해상에 떨어질 예정이다.
 
올해 들어서만 20번째 로켓을 발사한 스페이스X는 연간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종전 기록은 지난해 세운 18회였다.
 
블룸버그는 스페이스X가 올해 수차례 재활용 로켓 발사 성공과 연간 최다 발사 기록 경신 등으로 기업가치가 280억 달러(약 31조1700억원)에 이를 수 있다고 전망했다.
 
올해 로켓 발사 일정을 모두 끝낸 스페이스X는 내년 1월 무인 로켓을 다시 발사할 예정이다. 또 내년 6월에는 유인 우주선 발사를 목표로 하고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