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천해성 통일부 차관 “김정은 답방, 연내 가능”

천해성 통일부 차관이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초청 강연에서 '문재인 한반도 정책-남북관계 현황과 향후 추진계획'에 대해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천해성 통일부 차관이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초청 강연에서 '문재인 한반도 정책-남북관계 현황과 향후 추진계획'에 대해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천해성 통일부 차관은 5일 “시간이 많이 남아 있지 않지만,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연내 답방은 가능하다”고 밝혔다.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 상임대표의장 김홍걸) 주최로 열린 ‘통일공감포럼’에 강연자로 참석해서다.  
 
천 차관은 김 위원장의 답방 시기와 관련한 질문에 “물리적인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고 안 되는 것은 아니다”며 “남북 정상의 의지가 확고하기 때문에 가능하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김 위원장의 결단이 필요하다”고도 말했다.  
 
다만 그는 답방 시기를 특정한 언론 보도와 관련해서는 “청와대가 사실이 아니라고 말했고 통일부가 추가로 말할 건 없다”며 선을 그었다.
 
그는 또 김 위원장의 최근 경제 시찰 행보를 거론하며 “과거처럼 자력갱생만 강조하는 게 아니라 세계적 수준도 강조하고 있다”며 “비핵화를 통해 잘 사는 나라로 만들고 싶다는 의지의 표현인 것 같다”고 분석했다.
 
북한 내부 동향과 관련해서는 “2020년은 북한 노동당 창건 75주년”이라며 “1년여를 남겨두고 있는데, 경제 부문에 가시적 성과를 내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모습들을 살펴볼 수 있다”고 밝혔다.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의 교착 국면이 지속하고 있는 데 대해서는 “가장 큰 원인은 한국전쟁 이후 지난 70년간 북미 간에 제대로 된 대화나 신뢰가 쌓일 수 있는 여건이 부족했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한국 정부의 중재 노력이 더해져서 현 한반도 상황까지 왔다고 생각한다”며 “최근 북미 간 협상이 정체국면에 접어들면서 우리의 중재 노력이 더 강조되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천 차관을 아울러 “민간 부문의 교류협력은 남북관계에 큰 도움이 된다”며 “내년엔 더 본격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시기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