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커제, 안국현 꺾고 삼성화재배 세 번째 우승 달성

삼성화재배 세 번째 우승을 달성한 중국 커제 9단 [사진 사이버오로]

삼성화재배 세 번째 우승을 달성한 중국 커제 9단 [사진 사이버오로]

중국 커제(21) 9단이 안국현(26) 8단을 꺾고 삼성화재배 세 번째 우승을 달성했다. 
 
5일 경기도 고양시 삼성화재배 글로벌캠퍼스에서 열린 2018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결승 3번기 3국에서 커제 9단이 안국현 8단에게 324수 만에 백으로 다섯집 반 승리를 거뒀다. 종합 전적 2승 1패다.
 
커제 9단은 3일 결승전 1국에서 패했지만, 2국에서 승리하며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5일 최종국을 커제 9단이 승리로 마무리하며 삼성화재배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5일 대국은 마지막까지 승부를 예측할 수 없는 피 말리는 난전이었다. 인공지능(AI)마저 끝까지 승부 예측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오락가락하는 모습을 보였다.
 
대국 말미에는 심리적인 동요를 느낀 커제 9단이 바둑알로 소리를 내고 탁자를 치는 등 산만한 행동을 하자 심판을 보고 있던 차수권 7단이 주의를 주는 일까지 벌어졌다.
 
커제 9단은 삼성화재배에서 2015·2016년에 이어 올해 우승하면서 삼성화재배 세 번째 우승을 달성했다. 메이저 세계대회 통산 여섯 번째 우승 기록이다.
삼성화재배 결승전에서 만난 커제 9단(왼쪽)과 안국현 8단 [사진 사이버오로]

삼성화재배 결승전에서 만난 커제 9단(왼쪽)과 안국현 8단 [사진 사이버오로]

 
지난 대회 4강에 진출했던 안국현 8단은 이번 기회를 통해 세계대회 첫 우승 출사표를 올렸지만 아쉽게 준우승에 머물렀다. 2009년 입단한 안국현 8단은 국내기전에선 한 차례 우승(GS칼텍스배)한 경력이 있지만, 세계대회 결승 진출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이로써 삼성화재배는 4년 연속 중국 선수가 우승을 차지했다. 한국은 4년 만에 안국현 8단이 한국 선수 가운데 홀로 결승에 오르며 우승컵 탈환을 기대했지만, 다음 기회를 노리게 됐다. 
  
KBS와 중앙일보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삼성화재가 후원하는 2018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의 총상금 규모는 8억원이며 우승상금은 3억원이다. 제한시간은 각자 2시간에 1분 초읽기 5회씩이 주어진다.   
 
고양=정아람 기자 aa@joongna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