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외주식시장 거래 5개사 투자용 기술분석보고서 발표

【서울=뉴시스】이진영 기자 = 금융투자협회·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기술보증기금은 한국장외주식시장(K-OTC) 기업 5개사의 투자용 기술분석보고서를 발표했다고 5일 밝혔다.



보고서가 발간된 기업은 씽크풀, 아리바이오, 아하정보통신, 피케이밸브, 현대인프라코어다. 관련 보고서는 K-OTC 홈페이지에서 볼 수 있다.



이번 보고서 발간 사업은 우수한 기술력을 갖춘 비상장 중소·벤처기업의 원활한 자금 조달을 지원하고 정보 비대칭을 해소하기 위해 지난 8월부터 추진됐다.



이 보고서는 기업 안정성과 부실위험 예측, 기술 담보 은행 대출 등이 중심인 기존 ‘기술신용평가(TCB)’와는 달리, 투자기관들이 실제 투자결정에 활용하는 성장성, 수익성 등 투자 관점의 평가지표에 중점을 두고 성장 가능성 등을 예측해 반영하고 있다.



이밖에 내년에도 비상장기업들이 폭넓게 기술분석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K-OTC시장뿐만 아니라, 전문투자자 전용 시장인 ‘K-OTC PRO’ 거래에 참여하는 비상장 기업을 대상으로도 기술분석 지원이 확대될 전망이다.



권용원 금투협회장은 "투자용 기술분석보고서를 통해 K-OTC시장 내 기술경쟁력이 우수한 중소·벤처기업들의 기업가치가 제고될 수 있을 것"이라며 "기업과 투자자 간 정보 비대칭 해소 및 자본시장에서의 원활한 자금조달 등에 폭넓게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mint@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