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명 내년 초 옛 공관 재입주 예정… "시대역행"

경기도지사 공관을 게스트하우스로 개조해 사용 중인 굿모닝하우스[사진 굿모닝하우스 홈페이지 화면 캡처]

경기도지사 공관을 게스트하우스로 개조해 사용 중인 굿모닝하우스[사진 굿모닝하우스 홈페이지 화면 캡처]

이재명 경기지사가 내년 초 옛 도지사 공관인 '굿모닝하우스'에 입주하기로 해 논란이 일고 있다.
 
현재 자택에서 도청은 1시간 거리라 업무 효율이 떨어지는데다 접견 장소가 마땅치 않다는 이유에서다. 그러나 이는 관선시대 유물인 공관을 시민에게 돌려주는 시대 흐름에 역행한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5일 도에 따르면 굿모닝하우스의 게스트하우스, 갤러리, 카페 등에 대한 위탁관리계약을 이달 말로 종료하고 5000만∼6000만원을 들여 해당 시설을 리모델링, 내년 2월 중에 공관으로 재사용하기로 했다.
 
수원시 팔달구 화서동에 있는 굿모닝 하우스는 1967년부터 도지사 공관으로 사용됐다. 2016년 4월 게스트하우스 등으로 용도를 변경해 도민에게 개방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게스트하우스, 갤러리, 카페가 적자를 보는 등 한해 8억원 내외의 도비가 지원되고 있다"며 "이들 시설을 관(官)에서 운영해야 하는지에 대한 문제 제기도 많아 폐지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도지사의 업무 효율을 위해 도민에게 돌려준 공관을 원상복귀하는데 대해 비난의 목소리가 높다.
 
지난달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는 '경기도민을 위한 '굿모닝하우스'를 지켜주십시오' 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총 4737명이 청원에 참여했다.
 
청원인은 "노무현 대통령은 대통령 전용 별장이던 '청남대'를 20년 만에 국민에게 돌려줬고 문재인 대통령은 50년 만에 '청와대 앞길'을 전면 개방했다"며 "이 지사만 시대를 역행하려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문화공간으로 사용되던 공공장소를 다시 관사로 되돌려 사유화해 거주공간으로만 쓰려 하는 것은 지자체 역사상 처음으로 알고 있다"며 "출퇴근이 힘들어 굿모닝하우스를 거주지로 쓰겠다는 행위는 어불성설"이라고 덧붙였다.
 
다른 도 관계자도 "굿모닝하우스의 운영비가 많이 들어간다는 이유로 폐지하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 공공기관이 흑자, 적자를 따지는 것 자체가 무의미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앞서 도는 지난 10월 89억여원을 들여 광교신도시에 도지사 공관을 신축하려다 예산투입이 과다하다는 지적이 일자 중단한 바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