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남기, '캐비닛 문건' 작성 인정···한국당 "의리없어"

엄용수 자유한국당 의원(왼쪽)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오른쪽) [엄용수 의원 공식 홈페이지, 연합뉴스]

엄용수 자유한국당 의원(왼쪽)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오른쪽) [엄용수 의원 공식 홈페이지, 연합뉴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해 7월 '청와대 캐비닛 문건' 일부를 자신이 작성했다고 인정한 데 대해 야당이 "동료에 대한 의리가 없다"고 비난했다. 
 
야당은 4일 열린 홍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청와대 캐비닛 문건'을 언급하며 홍 후보자를 몰아세웠다. 
 
엄용수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날 청문회에서 "작년 7월 홍 후보자는 언론에 캐비닛 문건 일부를 재임 시절 작성했다며 확인해줬다"며 "그걸 확인해줄 때 파급효과를 생각해 봤느냐, 과거 상사와 동료에게 영향을 준다고 생각하지 않았느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후보자가 그것을 확인해주면서 새로운 증거로 채택이 될 수 있었다. 이로 인해 같이 일한 사람에게 피해를 줄 수도 있다"면서 "기억이 잘 안 난다거나 확인을 소극적으로 해 줄 수 있었는데 후보자는 그러지 않았다. 진실한지는 모르겠으나 동료로서 의리가 없다"고 평가했다.
 
이에 홍 후보자는 "그렇게 지적하시면 가슴이 아프다"고 답했다.  
 
홍 후보자는 "언론에서 제가 작성한 것이 맞느냐고 물었다. 당시 수석·비서관 회의 결과 문건은 오직 저만 작성한 것이므로 거짓말을 할 수 없어서 그대로 인정한 것뿐"이라고 설명했다.  
 
박근혜 정부 당시 청와대 정책조정수석비서관실 기획비서관, 미래창조과학부 1차관 등을 역임한 홍 후보자는 지난해 7월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박근혜 청와대의 캐비닛 문건 일부는 기획비서관 재임 시절 내가 작성한 게 맞다. 청와대 비서실장 주재 수석·비서관 회의 결과를 정리한 것"이라고 밝혔다. 
 
당시 홍 후보자의 증언으로 '청와대 캐비닛 문건'이 증거 능력을 갖게 됐고, '화이트 리스트' 논란을 비롯해 박근혜 정부 관계자들의 관련 재판과 수사 결과 등에 영향을 미쳤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