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뉴질랜드 교민 “환영”“OUT” … 문 대통령 앞 둘로 갈렸다

3일(현지시간) 문재인 대통령의 뉴질랜드 첫 공식 일정이 열린 오클랜드 전쟁기념관 앞에서 방문을 환영하는 교민들. [연합뉴스]

3일(현지시간) 문재인 대통령의 뉴질랜드 첫 공식 일정이 열린 오클랜드 전쟁기념관 앞에서 방문을 환영하는 교민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3일(현지시각) 뉴질랜드 국빈방문 첫 일정으로 찾은 오클랜드 전쟁기념박물관 앞에서 한국 교민이 둘로 나뉘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서울 답방을 두고 찬반으로 입장이 갈려서다.
 

“김정은 답방 국론 분열 없을 것”
대통령 발언 하루 뒤 예상 빗나가

한반도기 든 150명 “건강하세요”
10여 명 “김정은 말고 북 시민 돕자”

전날 기내 간담회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답방을 두고 국론 분열이 있을 수가 없다. 모든 국민이 정말 쌍수로 환영해 줄 것이라고 믿는다”고 했던 문 대통령의 예상은 하루 만에 빗나갔다.
 
박물관 한편에선 ‘더 좋은 세상 뉴질랜드 한인 모임’ 소속 교민 150여 명이 태극기와 뉴질랜드기, 한반도기를 들고 문 대통령이 도착하기 1시간 전부터 대기했다. 이들은 “대통령님, 건강하세요” “환영합니다”라고 외쳤다.  
 
3일(현지시간) 문재인 대통령의 뉴질랜드 첫 공식 일정이 열린 오클랜드 전쟁기념관 앞에서 방문을 반대하는 시위대. [연합뉴스]

3일(현지시간) 문재인 대통령의 뉴질랜드 첫 공식 일정이 열린 오클랜드 전쟁기념관 앞에서 방문을 반대하는 시위대. [연합뉴스]

반대편에는 ‘대한부흥세계연맹’ 소속이라고 밝힌 10여 명이 ‘Moon Out’이란 피켓 등을 들고 서 있었다. “독재자 김정은을 돕지 말고 북한 시민을 도우라”라고 적힌 피켓도 있었다. 두 시위대는 문 대통령이 박물관 관람을 마칠 때까지 대치했다.
 
대통령 순방 중 정반대의 교민 시위가 동시에 열린 것은 이례적이다. 지난 9월 뉴욕 유엔총회 때 일부 교민이 김 위원장과의 남북 정상회담을 ‘사기 협정’이라며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저녁 뉴질랜드 교포 300여 명을 초청해 만찬을 겸한 간담회를 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평화를 향한 한반도에 극적인 변화가 성공한다면, 우리 국민뿐 아니라 동포들에게도 큰 보람이 될 것”이라며 “조국이 평화롭게 번영할 때 동포들의 삶도 더 나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최초의 한국계 뉴질랜드 의원인 멜리사 리 국민당 의원을 비롯해 박시정 뉴질랜드 외교부 북아시아국 부국장과 골프 선수인 리디아 고, 대니 리 등이 참석했다.
 
당초 간담회 헤드테이블에 좌석이 마련됐던 양정석 코리안리뷰 발행인의 자리는 행사 직전 다른 사람으로 교체됐다. 양 발행인은 문 대통령의 최측근인 양정철 전 청와대 비서관의 친형이다. 외부 시선이 쏟아지는 것을 의식해 양 발행인이 일반 테이블로 자리를 옮긴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야당 의원 시절 뉴질랜드에서 트레킹을 할 때 양 발행인에게 도움을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양 전 비서관은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 친형이 있는 뉴질랜드에 머물렀다.  
 
문 대통령은 4일 오전 재신다 아던 총리와 한국-뉴질랜드 정상회담을 끝으로 5박8일간의 순방 일정을 마치고 귀국할 예정이다.  
 
오클랜드=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