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다 모아뒀다" 강은비가 받는 성희롱 쪽지·댓글 수준

[사진 강은비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 강은비 유튜브 영상 캡처]

BJ로 활동 하고 있는 배우 강은비가 자신을 향한 성희롱성 댓글 등을 놓고 법적 대응에 들어갔음을 밝혔다. 2일 공개된 유튜브 영상을 통해서다.
 
강은비는 "자료 수집 열심히 하고 있다"며 "제가 못 보고 넘길 수 있는 것들이 있을 수 있으니 (관련 댓글이 있으면) 보내달라"고 말했다.
 
강은비는 자신이 받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메시지들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에 따르면 한 네티즌은 그에게 "XX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 네티즌은 강은비가 자신의 성기 사진을 본 듯한 발언도 했다.
 
그는 "변호사에게 상담을 받으러 갔을 때 마침 이런 메시지를 받았다"며 "변호사에게 바로 보여줬다"고 말했다.
 
강은비는 '영화에서 누나 가슴을 봤다' 등처럼 자신의 신체적 특징을 언급하는 일부 댓글도 공개하며 "이렇게 댓글을 남기는 건 금방 추적이 된다고 한다. 이런 댓글을 포털사이트 등에서 볼 때마다 전부 캡처를 해뒀다"고 말했다. 
 
이어 "변호사 선임해 한 건당 하나씩 고소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