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전 울산시장 회계책임자 등 6명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등으로 송치



【울산=뉴시스】박일호 기자 =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정치자금법 위반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회계 책임자 등 6명을 검찰에 넘긴다.

울산지방경찰청은 김기현 전 시장의 후보자 시절 후원회 회계 책임자인 A씨 등 6명을 불구속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지난 2014년 지방선거 당시 후보자였던 김 전 시장 측에 쪼개기 방식으로 정치후원금을 전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역 레미콘 업체 대표인 B씨는 2000만원, C씨와 D씨는 각각 1500만원을 소액으로 나눠 가족이나 지인 등의 명의로 회계 책임자인 A씨에게 전달했다.

또 다른 업체 대표 E씨는 김 전 시장이 국회의원이던 지난 2012년 남구의 한 공장 건설 과정에서 편의 제공을 부탁하며 김 전 시장 처의 이종사촌인 F씨에게 3000만원을 준 혐의다.

E씨는 또 정치 후원금 2000만원을 회사 직원들의 명의로 김 전 시장 측에 전달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 등은 후원금을 쪼개서 보낸 것은 인정하면서 대가성이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기억이 잘 나지 않는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정치자금은 1인당 500만원까지만 후원이 가능하다”며 “지역의 권력형 토착비리와 부정부패 등에 대한 단속을 계속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piho@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