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 일자리 은퇴나이 평균 49.1세”…고령자 상당수가 재취업하는 곳은

(기사 내용과 관계 없는 이미지 사진) [뉴스1, 중앙포토]

(기사 내용과 관계 없는 이미지 사진) [뉴스1, 중앙포토]

65세 이상 고령층의 재취업자는 10명 중 3명꼴로 청소·경비직으로 나타났다.
 
양서영 산업은행 연구원이 3일 제출한 '고령자 고용의 현황과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17년 고령층의 직종별 고용보험 신규취득자는 청소·경비가 31%로 가장 많았다. 양 연구원은 2017 고용보험 데이터베이스(DB)를 분석해 이 같은 결과를 확인했다. 
 
분석 결과 지난해 50세 이상 재취업자 중 직전 고용 기간이 5년 미만인 경우 대부분 청소·경비업종에 재취업했다.
 
양 연구원은 "은퇴 전 직업훈련 미비, 고령 인력 수요의 일부 업종 편중 등으로 고령자 일자리는 청소·경비 등 저생산성 일자리에 과다 포진했다"고 지적했다. 이는 은퇴 전 직업 훈련이 미흡하다는 의미로 50대 재직자 중 사업자가 지원하는 '직업 능력 훈련개발' 프로그램을 받은 비율이 11%에 불과했다.  
 
아울러 청소·경비 등에 재취업한 인력의 은퇴연령은 남자 72.9세, 여자 73.1세로 나타났다. 경제협력기구(OECD) 회원국(평균 남자 65.3세, 여자 63.6세) 중 가장 높은 수준이었지만, '주된 일자리'에서는 평균 49.1세에 조기 퇴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부분의 유럽 국가들은 60대 초반이라고 양 연구원은 전했다.
 
이처럼 주된 일자리에서의 조기 퇴직과 저생산성 일자리로의 재취업 때문에 65세 이상 빈곤율은 2015년 45.7%로 OECD 국가 중 가장 높다고 양 연구원은 지적했다.
 
양 연구원은 "점진적 정년연장과 고령자 고용 인센티브 확대로 주된 일자리에서의 근속 기간을 늘리는 한편, 고령자 대상 직업훈련지원 예산을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고령화 속도가 빨라지면서 일본·영국 등 주요 선진국들도 정년을 연장하거나 폐지하고 있다"며 "신규 고령자 일자리를 확보하기 위해 사회적기업과 협동조합 등을 적극적으로 육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