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文, 경제 성과 묻자 "국내 질문 안받는다" 반쪽 간담회

 문재인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취임 후 3번째 기내 기자간담회에서 청와대 특별감찰반 전원 교체를 비롯한 국내 현안에 대해서는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다.
아르헨티나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를 마친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후(현지시간) 다음 방문지인 뉴질랜드로 향하는 공군 1호기 기내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아르헨티나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를 마친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후(현지시간) 다음 방문지인 뉴질랜드로 향하는 공군 1호기 기내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날 아르헨티나에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를 마친 뒤 대통령 전용기가 정상 고도에 진입하자마자 간담회를 시작했다. 그는 “언론이 (G20 등의) 다자회의에 관해 관심이 적다. 좀 더 관심을 가져달라”며 소회를 먼저 밝혔다. 그런 뒤 “사전에 약속을 어떻게 했는지는 모르겠지만, 국내 문제는 질문받지 않겠다. 외교에 관해서는 무슨 문제든 아는 대로 답변하겠다”고 질문 대상을 제한했다.
 
청와대는 이날 기내 간담회가 열린다는 사실을 부에노스아이레스 공항 출발 직전 알렸다. 기내라는 장소의 특성을 고려해 ‘질문 개수’를 5개로 제한했지만, 어떤 것을 질문해선 안 된다는 제한은 없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주요 20개국 정상회의를 마치고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를 떠나 뉴질랜드 오클랜드로 향하는 공군1호기 안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주요 20개국 정상회의를 마치고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를 떠나 뉴질랜드 오클랜드로 향하는 공군1호기 안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한 기자가 "문재인 정부 3년 차를 맞아 경제 분야에서도 성과를 내야 한다는 목소리가 크다"며 경제 현안 등에 관해 물으려 하자, 문 대통령은 "더 말씀 안 하셔도 될 것 같다”며 “외교 문제에 있어 내년도 목표라면 조기에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이 이루어지고, 그 회담을 통해서 북한의 비핵화에서 획기적인 진전이 이뤄지는 것, 거기에 따라서 남북관계가 함께 발맞춰서 발전해 나가는 것이 외교에서의 가장 중요한 과제”라고 말했다.
 
이에 다음 기자가 “국내에서 관심사가 큰 사안이 벌어져 질문을 안 드릴 수가 없다. 짧게라도 질문하겠다”고 하자 문 대통령은 “짧게라도 질문을 받지 않고 답하지도 않겠다”며 말을 끊었다.
 
그런데도 현안 질문은 또 나왔다. 다른 기자가 “출국 전 SNS에 정의로운 나라는 만들겠다고 한 데 대해 설명해달라”고 요청했지만 문 대통령은 “외교로 (질문을) 돌아가달라”고 답했다. 이에 “또 답변이 곤란한지”라고 재차 묻자 “남북 간에 평화를 이루고 완전한 비핵화 이루고 하는 것도 정의로운 나라에 포함된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일(현지시각) 주요 20개국 정상회의를 마치고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를 떠나 뉴질랜드 오클랜드로 향하는 공군1호기 안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일(현지시각) 주요 20개국 정상회의를 마치고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를 떠나 뉴질랜드 오클랜드로 향하는 공군1호기 안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청와대사진기자단]

이와 관련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문 대통령이 순방 중이고 아직 일정이 남아있어 이날은 외교 문제에 (질문을) 국한하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간담회가 끝난 뒤 “한ㆍ미 정상회담 직후 문 대통령에게 기내 간담회를 제안했더니 흔쾌히 응하면서 성사됐다”며 “그러나 사전에 국내 현안에 대한 질문을 받지 않겠다는 뜻을 밝히지 않으면서 혼선이 생겼다”고 말했다.
 
공군 1호기=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