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수 앉는 자리에 아들 앉혀?…손태영 측 “특혜는 오해” 해명

[중앙포토·인터넷 캡처]

[중앙포토·인터넷 캡처]

배우 손태영 측이 음악 시상식에서 자기 아들을 가수석에 앉혀 특혜를 받았다는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앞서 손태영은 지난 1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멜론 뮤직 어워드’ 시상식에 시상자로 참석했다. 그런데 이날 시상식에 동행한 손태영의 아들이 객석이 아닌 가수석에 앉았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었다. 
 
이에 대해 손태영 소속사 측은 다수의 매체를 통해 “특혜를 받았다는 건 오해”라며 “대기실에 머무르던 손태영의 아들이 당시 시상하는 엄마의 모습을 보고 싶어 해 스태프분들에게 이를 볼 수 있는 곳이 있는지 물어봤고, 안내받은 자리에 앉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가수들의 공연을 보기 위해 그 자리에 간 것이 아니다. 엄마가 시상하는 모습만 보고 바로 내려왔다”며 “특혜라고 보는 것은 오해다. 하지만 그 자리에 앉은 일로 팬들이 불편함을 느끼셨다면 죄송하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