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경화 “서울 답방 조속하길” 北김영남 “힘 합치자”…美이방카도 만나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1일(현지시간) 멕시코 대통령 취임식 참석해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왼쪽 사진). 이어 강 장관은 이방카 트럼프 미 백악관 선임보좌관과 잠시 인사를 나눴다. [사진 외교부]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1일(현지시간) 멕시코 대통령 취임식 참석해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왼쪽 사진). 이어 강 장관은 이방카 트럼프 미 백악관 선임보좌관과 잠시 인사를 나눴다. [사진 외교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일(현지시간) 멕시코에서 열린 멕시코 대통령 취임식 계기에 김영남 북한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만나 환담을 했다고 외교부가 2일 전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강 장관은 김영남 상임위원장에게 “김정은 (국무) 위원장의 서울 답방이 조속히 이뤄져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동력이 더욱 강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으며, 이에 대해 김 상임위원장은 “남북관계가 잘되도록 양측이 계속 힘을 합쳐 나가자”고 밝혔다.
 
강 장관과 김영남 상임위원장의 환담은 멕시코 대통령 취임식을 계기로 한 공식 환영 오찬에서 자연스럽게 이뤄졌으며 별도의 면담을 사전에 예정한 것은 아니라고 외교부는 설명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번 만남에서 김영남 상임위원장이 우리 대통령에 대한 각별한 안부를 전하는 등 상호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대화가 진행됐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또 취임식 행사 직후에 이방카 트럼프 미 백악관 선임보좌관과 잠시 만남을 가지기도 했다.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1일(현지시간) 멕시코 대통령 취임식 참석해 이방카 트럼프 미 백악관 선임보좌관과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 외교부]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1일(현지시간) 멕시코 대통령 취임식 참석해 이방카 트럼프 미 백악관 선임보좌관과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 외교부]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1일(현지시간) 멕시코 대통령 취임식 참석해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외교부]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1일(현지시간) 멕시코 대통령 취임식 참석해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외교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일(현지시간) 멕시코 신임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해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 외교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일(현지시간) 멕시코 신임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해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 외교부]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