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향금 용인시의원, 장애인활동보조 지원사업 서비스 금액 문제제기

지난 29일 용인시의회 문화복지위원회 회의실에서 시 복지여성국을 상대로 행정사무감사가 열리고 있는 모습. 사진=용인시의회
지난달 29일 용인시의회 문화복지위원회 회의실에서 시 복지여성국을 상대로 의원들이 행정사무감사를 열고 있는 모습. 사진=용인시의회
용인시의회 유향금(자유한국당, 구성동·동백동)의원은 지난 29일 시 복지여성국을 상대로 열린 문화복지위원회 3일차 행정사무감사에서 시의 장애인활동보조 지원사업이 1급 장애인과 2급 장애인 간 활동지원 서비스 금액이 동일한 부분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유 의원은 "1급 장애인과 2급 장애인 활동지원에 대한 서비스 금액이 동일해 1급 장애인의 서비스를 꺼리는 경향이 있어 서비스 연결에 어려움이 있다"며 "장애인 등급에 따라 서비스에 대한 시간당 단가를 차등 지원할 수 있도록 보건복지부에 건의할 것"을 요구했다.



그는 "읍·면·동 지역사회보장대표협의체가 사례관리 대상이나 무한돌봄센터와 연계해 복지 사각지대 발굴에 보다 힘쓰고 노인요양시설 지도점검을 위한 인력을 확보해야 한다"며 "시설 회계 담당자에 대한 회계 교육을 통해 회계처리가 투명하게 될 수 있도록 점검해 달라"고 요청했다.



또 유 의원은 "장애인보장구수리비 지원 사업은 용인시 휠체어 이용 인구에 비해 이용 실적이 부족해 그 부분에 대한 원인을 파악해 감독을 철저히 하고 지역아동센터의 급식비 전용계좌 미사용 및 회계처리와 관련해 미흡한 부분에 대해서는 회계 교육을 실시해 투명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조치해 달라"고 요청했다.



김형욱기자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