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준용 의혹 이용 안해’ 洪 주장에…류여해 “진정한 X맨”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의 특혜 채용 의혹을 언급한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글을 두고 류여해 전 최고위원이 “홍 전 대표는 진정한 X맨”이라고 말했다.
 
류 전 최고위원은 2일 페이스북을 통해 “홍 전 대표는 문씨의 한국고용정보원 특혜채용 의혹에 대한 진실을 알고 있음에도 본인은 묵살하고 방해했다고 밝혔다”면서 “국회의원 시절 감사 중 알게 된 사실을 덮었으니 이는 범죄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그는 “거의 발정제 사건 때와 같다. 주로 비겁형인가”라며 “당신이 묵인해서 대통령 당선된 것이라면 당신 덕분”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홍 전 대표는 진정한 X맨이 맞나보다”고 덧붙였다.
 
류 전 최고위원은 “정준길 변호사 등은 특혜채용 진실을 밝히라고 대선 때 논평 등을 통해 외치다가 문씨로부터 소송을 당했다”며 “이들은 홍 전 대표의 대선을 도왔다는 이유로 소송에서 외롭게 싸우고 있는데, 지금 누구를 위해 비밀유지를 하겠다는 건가”라고도 했다.
 
앞서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근 이재명 경기지사가 문씨의 특혜채용 의혹을 거론한 것과 관련해 “이 지사가 자기 살려고 그 문제를 제기하는 것을 보고 좌파들은 참으로 후안무치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적었다.
 
홍 전 대표는 “문씨 특혜 채용 문제는 2006년 10월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처음 제기된 것으로 기억한다”며 “당시 내가 국회 환노위원장이었는데 한나라당 경기 광주 출신 정모 의원이 그 문제를 집중적으로 제기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어 “당시 사안 자체는 누가 보더라도 특혜 채용이었지만 나는 그 문제를 제기했던 정모 의원과 한나라당 의원들에게 자제하도록 권유했다”면서 “최소한 자식 문제를 정치에 이용하지는 말자고 (생각해) 그 문제를 덮어 두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난 대선 때 안철수 후보 측에서 그렇게 물고 늘어졌어도 나는 선거에 이용하지 않았다”며 “이재명, 문준용 씨는 둘 다 자중하라”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