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중 절임배추 일부서 대장균 검출…원산지 허위 기재도

 
2일 한국소비자원과 농산물품질관리원이 김장철을 맞아 온라인 쇼핑몰에서 판매 중인 절임배추 15개 제품을 조사한 결과 1개 제품에서 기준치를 넘는 대장균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사진과 기사 내용은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

2일 한국소비자원과 농산물품질관리원이 김장철을 맞아 온라인 쇼핑몰에서 판매 중인 절임배추 15개 제품을 조사한 결과 1개 제품에서 기준치를 넘는 대장균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사진과 기사 내용은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

 
김장철인 최근 절임배추 수요가 늘고 있는 가운데 시중 제품 일부에서 기준치를 넘는 대장균이 검출됐다.
 
2일 한국소비자원과 농산물품질관리원이 김장철을 찾아 온라인 쇼핑몰에서 유통·판매 중인 15개 절임배추 제품의 위생 및 표시실태를 조사한 결과, 대관령원예농협 채소사업소 1개 제품(제조일자 10월 16일)에서 기준치를 넘는 대장균이 검출됐다.
 
특히 제조일자가 같은 해당 제품 5개 시료 중 4개에서 대장균이 검출됐고, 이 중 3개 시료는 최대허용한계치(10CFU/g)를 넘어선 것으로 확인됐다.
 
멸균·살균 과정을 거치지 않은 절임식품의 경우, 제조번호(제조연월일 또는 유통기한)가 동일한 5개 시료 중 1개라도 대장균이 최대허용한계치를 초과해 검출되거나 대장균이 검출된 시료가 2개 이상이면 부적합 제품에 해당된다.
 
전체 조사제품 15개 중 10개는 제조연월일 등 표시사항을 누락했다. 또 1개 제품은 소금 원산지를 허위 기재했다. 참샘 농업회사법인은 온라인을 통해 ‘100% 신안천일염’을 사용했다고 표기했지만, 현장 조사 결과 중국산과 국산을 섞어 쓰고 있었다.
 
소비자원은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제품 회수 및 위생 관리 강화, 표시사항 개선 등을 권고했다. 농산물품질관리원은 원산지 허위 표시 업체에 대해 수사 후 검찰에 송치하고,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김장철 성수 식품 일제점검을 통해 법 위반 제품에 대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