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상환 대법관 후보자, 강남 아파트 사며 다운계약서 작성

김상환 대법관 후보자가 17년 전 서울 강남의 아파트를 사들이며 다운계약서를 작성한 것으로 드러났다. 의혹이 제기되자 김 후보자는 다운계약서 작성 사실을 시인했다. 다운계약서는 계약서에 실거래가보다 낮은 금액을 써내는 것으로 보통 세금을 낮추려는 목적으로 작성한다.
  

17년 전 강남 아파트 사며 다운계약서 작성
김 후보자 "매도인 요구… 다운계약서 맞다"

김상환 신임 대법관 후보자. [연합뉴스]

김상환 신임 대법관 후보자. [연합뉴스]

김상환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특별위원회 위원인 자유한국당 신보라 의원에게 제출한 답변 자료에 따르면 김 후보자는 2001년 서울 서초구 잠원동의 한 아파트를 4억원에 사들였지만 계약서엔 1억8500만원으로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실거래가보다 2억여원 적은 금액이다. 김 후보자는 답변서에 “매도인의 요구에 따라 1억8500만원으로 기재한 검인 매매계약서를 지방자치단체에 제출했다"며 "취득세 등은 당시 과세 표준액인 1억8500만원을 기준으로 산정해 납부했다. 다운계약서를 작성한 것이 맞다"고 시인했다.
  
김 후보자가 노원구 상계동 아파트를 사고팔 당시 다운계약서를 두 차례 추가 작성한 의혹도 제기됐다. 김 후보자는 1992년에 매수한 서울 노원구 상계동 아파트의 다운계약서 작성 여부에 대해 "당시 거래 관행에 따라 다운계약서를 작성했을 가능성이 있으나 워낙 오래전의 일이라 계약서를 보관하고 있지 않을 뿐 아니라 거래 금액을 기억하지 못한다"고 답변했다.
 
해당 아파트를 2002년 도로 팔 당시 다운계약서를 작성했다는 의혹에 대해선 "매매계약서를 보관하고 있지 않아 정확하게 기억하지 못한다"고 전제한 뒤 "(당시 거래가와 국토부 신고금액을 비교하면) 다운계약서를 작성했던 것으로 추측된다"고 밝혔다. 다만 "상계동 아파트 매도 당시 후보자와 배우자가 1가구 1주택이었고 실제 거래가격대로 신고했어도 양도소득세 면제 대상이라 양도소득세를 낮춰낸 사실은 없다"고 해명했다.
 
신 의원은 “대법관은 고도의 도덕성과 청렴함이 요구되는 자리"라며 "김 후보자의 경우 이미 위장 전입을 비롯한 다운계약서 작성, 세금 탈루 의혹 등 대법관의 자질이 심각히 의심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는 오는 4일 열린다.
 
김기정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