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얀마서 실종된 40대 한국 여성, 1주일 넘게 생사불명

미얀마 샨주 시포의 남투 강 [연합뉴스]

미얀마 샨주 시포의 남투 강 [연합뉴스]

 
미얀마에서 40대 한국인 여성 관광객이 실종돼 1주일 넘게 생사가 확인되지 않고 있다.
 
2일(현지시간) 이라와디 등 현지 언론은 지난달 23일 동부 샨주(州) 시포의 남뚜강에서 튜브를 타고 물놀이를 하던 한국 여성 A(45)씨가 실종됐다고 보도했다.
 
익명을 요구한 경찰 관리는 "A씨는 벨기에, 프랑스, 이탈리아 등에서 온 다른 관광객들과 함께 지난달 21일 모 테 마을에서 트레킹을 떠났다“며 ”트레킹 시작 이틀 후 남투 강에서 튜브를 타다가 수면 아래로 사라졌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같은 튜브에 탔던 이탈리아 남성이 수차례 구조를 시도했다고 들었다"면서 "그곳의 강 바닥에는 눈에 보이지 않는 바위가 있어 예측할 수 없는 물결이 생긴다"고 덧붙였다.
 
미얀마 관광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외국인이 시포 시내를 벗어나는 것은 불법이다.
 
그러나 현지 여행업체 등은 외국인 관광객이 원하면 이들을 인근 남투 강이나 남 후 눼 폭포까지 데려다주는 경우도 있다고 이라와디는 전했다. 폭포 인근은 소수민족 무장단체 활동 지역이다.
 
한편, 로힝야족 학살 사태 등으로 외국인 관광객 감소를 경험한 미얀마 당국은 최근 한국과 일본인에 대해 무비자 입국을 허용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