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자기 살려고 문준용 이용하는 이재명…좌파들 후안무치”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 특혜 채용 의혹을 거론하며 “이재명 경기지사와 문준용씨, 둘 다 자중하라”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2일 페이스북에 “문준용씨 특혜 채용 의혹은 2006년 10월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한국고용정보원 국정 감사에서 처음 문제 제기된 것으로 기억한다”며 “그 당시 사안 자체는 누가 보더라도 특혜 채용이었지만 나는 그 문제를 제기했던 정모 의원과 한나라당 의원들에게 자제하도록 권유했다”고 밝혔다.  
 
그는 “자식 문제이고, 오죽했으면 다른 좋은 공기업도 있는데 그다지 좋은 곳으로 보이지 않는 한국고용정보원에 특혜 채용이 되었겠는가. 저들은 이회창 총재 아들 병역 문제를 두 번씩이나 공작해 정권을 잡았지만 우리는 그래선 안 된다. 수단 방법을 가리지 않는 좌파들하고 다른 점이 바로 그것”이라며 “우리는 최소한 자식 문제를 정치에 이용하지는 말자, 그래서 그 문제는 덮어두었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최근 이 지사가 자기 살려고 준용씨 관련 문제를 제기하는 것을 보고 “좌파들은 참으로 후안무치(厚顔無恥‧낯이 두꺼워 부끄러움을 모름)하다”는 생각이 들었다는 홍 전 대표는 “아무리 음모와 배신이 난무하는 정치판이라고 하더라도 자식을 둔 부모 입장까지 정치에 이용하는 것은 참으로 해서는 안 될 짓”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난 대선 때 청년 실업이 문제가 되어 문준용 사건이 급부상하고 안철수 측에서 그렇게 물고 늘어졌어도 정작 사건 내용을 세세하게 알고 있었던 나는 당 실무자들의 거듭된 요청에도 불구하고 침묵하고, 그걸 선거에 이용하지 않았다”며 “이재명, 문준용씨. 둘 다 자중하라. 하늘이 내려다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달 24일 검찰 출석 전 올린 페이스북 글을 통해 준용씨의 특혜채용 의혹을 거론했다가 논란이 일자 이후 관련 내용의 언급을 삼갔다. 준용씨는 이와 관련 언론을 통해 “할 말이 많지만 자제하고 있다.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고, 어떻게 대응할지 검토 중”이라며 “도가 지나치면 가만히 있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