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민정수석실 직원 ‘주말 골프’ 추가로 확인…靑 “소속청 이첩”

[사진 청와대 페이스북]

[사진 청와대 페이스북]

청와대 민정수석실 반부패비서관실 특별감찰반 직원 비위 사건과 관련해 문제가 적발돼 검찰로 복귀조치가 내려진 수사관 김모씨 외 다른 민정수석실 직원들도 주말에 골프 친 정황이 감찰 과정에서 파악된 것으로 1일 알려졌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실은 김모씨에 대한 감찰 과정에서 민정수석실 소속 다른 직원 일부도 주말에 골프를 친 사실을 확인했으나 사안별로 평가해 소속청에 이첩했다”고 밝혔다.
 
앞서 반부패비서관실 소속 특감반원 김씨는 경찰에 지인이 연루된 뇌물사건을 사적으로 캐물었다가 공직기강비서실로부터 감찰을 받았고, 이 과정에서 동료 특감반원들과 골프 회동을 가졌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청와대는 김씨를 포함한 반부패비서관실 산하 특감반원 전원을 원래 소속된 기관에 복귀 조치하면서 소속청에서 진상을 조사해 징계 등의 조치를 해달라고 요청했다.
 
추가 비위 혐의에 대해 청와대가 함구하던 상황에서 이날 한 매체는 반부패비서관실 특감반원과 함께 민정수석실 산하 민정비서관실과 공직기강비서관실 소속 특감반원들도 주말에 골프를 친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민정비서관실 등 특감반원 6명은 주말에 모여 골프를 쳤다. 청와대는 감찰 과정에서 이들이 스스로 경비를 냈다고 파악해 추가 징계 조치는 하지 않았다. 
 
김 대변인은 “민정수석실은 이번 사안에 대해 민정수석실 권한 내에서 조사를 마치고 그 결과를 소속청에 이첩했다”며 “소속청의 감찰을 통해 사실관계가 최종 확정되기 전에는 일방의 주장이 보도되지 않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