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선두싸움 더 치열해졌다… 흥국생명, GS 2점 차 추격

여자배구 선두 싸움이 치열해졌다. 흥국생명이 베로니카 톰시아-이재영-김미연의 활약을 앞세워 1위 GS칼텍스를 잡았다.
 
흥국생명은 1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8-2019 V리그 여자부 3라운드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0(26-24, 25-20, 25-14) 완승을 거뒀다. 흥국생명(7승4패, 승점 21)은 3라운드 첫 경기를 승리하면서 IBK기업은행(6승4패, 승점 18)을 제치고 2위로 올라섰다. 흥국생명은 GS칼텍스에게 당한 1,2라운드 패배도 깔끔하게 설욕했다. 선두 GS칼텍스(8승3패, 승점 23)는 개막 홈 7연승 도전에 실패했다.
 
안혜진을 선발 세터로 기용한 GS칼텍스는 1세트 중반 이고은을 투입했다. 함께 들어간 표승주도 공격 3개를 성공시켜 20-18로 앞서가는 데 힘을 보탰다. 흥국생명은 선발 출전한 김다솔과 이재영의 호흡이 흐트러지면서 어렵게 경기를 풀었다. 하지만 경기 막판 GS칼텍스의 집중력이 흔들렸다. 24-22에서 알리가 서브 범실을 했고, 이소영의 공격이 이재영에게 막혔다. 흥국생명은 강소휘의 리시브가 곧바로 넘어온 걸 이재영이 때려 역전시킨 뒤 강소휘의 공격범실에 힘입어 26-24로 역전승했다.
프로배구 흥국생명

프로배구 흥국생명

 
기세를 탄 흥국생명은 톰시아-김미연-이재영 삼각편대가 함께 터지면서 2세트도 승리했다. 3세트는 흥국생명의 일방적인 페이스였다. 1세트 2득점에 그쳤던 이재영은 3세트에서 무려 13점을 올리며 승리를 이끌었다. 경기를 마무리짓는 득점도 이재영이 올렸다. 이재영이 22점, 톰시아가 20점, 김미연이 12점을 올렸다. GS칼텍스는 표승주를 제외한 날개공격수들이 부진하면서 패배를 피하지 못했다.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은 "초반 고비를 잘 견뎠다. 우리 선수들 컨디션이 좀 더 좋았던 것 같다"고 했다. 흥국생명은 이날 GS칼텍스 윙스파이커들의 공격을 잘 바운드시켜 반격으로 득점을 연결했다. 박 감독은 "경기 전 사이드블로킹을 강조했다. 선수들이 잘 따라와준 것 같다. 이재영과 톰시아가 잘 풀었다"고 했다.
 
차상현 GS칼텍스 감독은 "전체적으로 경기가 안 풀렸다. 리시브, 서브, 연결 부문이 아쉬웠다. 우리 범실로 경기를 놓쳤고, 흥국생명은 안정감이 좋았다"고 말했다. GS칼텍스는 5일 3위 IBK기업은행과 맞붙는다. 이 경기마저 놓친다면 선수 수성에 어려워진다. 차 감독은 "오늘 부족했던 부분을 보완해서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장충체육관(만석 3927석)엔 3725명의 관중이 들어차 GS칼텍스의 시즌 최다 관중 기록을 새로세웠다. 종전 최고 기록은 지난달 25일 KGC인삼공사전에서 기록한 3048명이다. GS칼텍스는 올시즌 상승세를 타면서 지난해보다 20% 이상 많은 경기당 평균 2479명을 동원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