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천 불주먹' 김지연, UFC 3연승 도전 실패

UFC 3연승에 도전하는 김지연. [사진 UFC 아시아]

UFC 3연승에 도전하는 김지연. [사진 UFC 아시아]

한국인 여성 UFC 파이터 '인천 불주먹' 김지연(29·MOB)이 3연승 달성에 실패했다. '대타 출전'의 부담을 결국 넘지 못했다.
 
김지연은 1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팜스 카지노 리조트 펄 극장에서 열린 디 얼티밋 파이터 28(TUF 28) 피날레 여자 플라이급 안토니나 셰브첸코(34·키르기스스탄)와 경기에서 심판 전원일치 판정패(27-30, 27-30, 27-30)으로 했다. 김지연의 종합격투기 전적은 8승 2무 2패가 됐다.
 
복서 출신인 김지연은 지난해 6월 UFC 파이트 나이트 111 밴텀급(61.23㎏) 경기에서 UFC 데뷔전을 치렀으나 루시 푸딜로바(24·체코)에게 0-3 판정패했다. 그러나 올해 1월 열린 'UFC on Fox 27'에서 플라이급으로 체급을 낮춰 저스틴 키시(30·미국)를 꺾었다. 한국인 여성 파이터로는 UFC 두 번째 승리. 지난 6월에는 싱가포르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132에서 멜린다 파비앙(31·헝가리)을 판정으로 눌러 2연승을 기록했다.

 
안토니나는 현재 여자 플라이급 랭킹 1위인 발렌티나 셰브첸코(30)의 친언니다. UFC 데뷔전을 치른 셰브첸코는 킥복싱 출신이다. 당초 그는 애슐리 에번스-스미스(31·미국)였으나 3주 전 에번스-스미스가 다쳐 김지연이 체급을 올려 그 자리에 들어갔다.
김지연과 12월 1일 격돌할 UFC 파이터 안토니나 셰브첸코. [사진 게티 이미지스/ UFC 아시아]

김지연과 12월 1일 격돌할 UFC 파이터 안토니나 셰브첸코. [사진 게티 이미지스/ UFC 아시아]

 
하지만 과감한 도전을 실패로 돌아갔다. 준비기간이 짧았던 김지연은 지난달 30일 계체에서 플라이급 체중 125파운드(57.70㎏)를 넘은 130.5파운드(59.19㎏)를 기록했다. 타이틀전이 아니라 1파운드의 오차가 인정돼 126파운드(57.15㎏)까진 허용됐지만 2㎏를 넘겼다. 결국 대전료 일부를 양도해야 했다.
 
간신히 경기는 성립됐지만 준비 기간이 부족했던 후유증은 옥타곤에서도 나타났다. 입식격투기에서 정상권 기량을 발휘했던 셰브첸코는 김지연을 상대로 스탠딩 싸움을 펼쳤다. 왼손잡이 셰브첸코는 빠른 펀치로 시종일관 김지연을 압도했다. 김지연이 과감하게 공격을 시도했지만 카운터를 여러 차례 허용했다. 김지연은 3라운드에선 테이크다운까지 내줬고, 결국 이렇다할 반격을 펼치지 못하고 경기를 내줬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