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洪 "文, 지구 반바퀴 돌아 체코行···체코대통령은 편지만"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체코 순방 일정 논란과 관련해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페이스북을 통해 “마치 프라하의 연인이라는 드라마 연속극을 보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특히 이번 문 대통령의 방문이 체코 대통령이 부재중인 상황에서 이뤄진 점을 지적하면서 “지구 반 바퀴를 돌아 체코까지 갔는데 체코 대통령은 A4 편지 한장 남기고 이스라엘로 가버렸다”며 “체코 북한대사는 김정은의 삼촌인 김평일이라는데 그라도 만나 비핵화 협상을 하고 오시는 것이 어떨지 한번 생각해 보았다”고 덧붙였다.
 
앞서 문 대통령은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차 아르헨티나를 방문하기 전인 지난 27~28일(현지시간) 체코에 들렀다. 당시 밀로시 제만 체코 대통령은 이스라엘 국빈 방문으로 자리를 비운 터라 문 대통령은 안드레이 바비쉬 총리하고 회담을 진행했다. 제만 대통령은 문 대통령에게 서한을 보내 “대통령께서 체코를 방문해 주신 것을 멀리서나마 환영한다”며 직접 만나지 못한 데 대한 아쉬움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외교부는 문 대통령의 체코 방문 기간 벌어진 논란에 대해 적극 해명에 나섰다. 
 
우선 체코 대통령이 부재중인 상황에서 문 대통령이 해당 국가를 방문한 것을 두고 “체코는 헌법상 내각책임제로서 실질적 정부운영 권한을 총리가 갖고 있다”며 “제만 대통령은 문 대통령 방문 기간에 외국 순방 중이었으나 문 대통령과 우리 대표단의 공식 방문에 준해 의전과 경호 등을 적극 지원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해왔다”고 설명했다.
 
또 문 대통령이 현지 진출 기업인 간담회와 동포 간담회를 별도로 하려다가 합쳐 진행한 것에 대해 “체코의 경우 동포사회와 진출기업의 현황과 특성 등을 감안해 기업인 간담회와 동포 간담회를 통합해 개최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바비쉬 총리와 비공식 회담을 한 것에 대해선 “바비쉬 총리와의 회담이 실질적인 정상회담이지만 체코 측 내부 의전상 이유로 비공식 회담(면담)으로 해 달라고 요청해 이를 수용한 것”이라며 “체코 내부 사유는 제만 대통령이 부재한 상황에서 공식적인 정상회담을 갖는 것이 곤란하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