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일본 거포 쓰쓰고 요시토모, 메이저리그 도전 선언



【서울=뉴시스】김희준 기자 = 일본프로야구 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스의 거포 쓰쓰고 요시토모(27)가 메이저리그 도전 의사를 구단에 전달했다.



쓰쓰고는 지난달 30일 요코하마 시내 구단 사뭄소에서 올해 연봉 3억5000만 엔에서 5000만 엔 증가한 4억 엔(39억5000만 원)에 2019시즌 연봉 계약을 마쳤다.



계약을 마친 후 기자회견에 나선 쓰쓰고는 "어릴 때부터 메이저리그에서 뛰는 것이 꿈이었다. 메이저리거를 늘 동경해왔고, 꿈이었다"고 메이저리그 도전 의사를 드러냈다.



쓰쓰고는 올 시즌 타율 0.295 38홈런 89타점으로 활약했다. 2016년에는 타율 0.322 44홈런 110타점으로 활약해 홈런왕과 타점왕에 올랐다.



파워과 기술을 겸비했다는 평가를 받는 쓰쓰고는 2017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 일본 야구 대표팀의 최연소 4번 타자로 활약하며 메이저리그 스카우트들에 깊은 인상을 남겼다.



쓰쓰고는 2021시즌을 마친 뒤에야 해외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을 수 있다. 그러나 구단이 허락하면 2019시즌이 끝난 후 포스팅 시스템(비공개 경쟁입찰)을 통해 메이저리그 진출을 추진할 수 있다.



쓰쓰고는 "일단 내년에는 요코하마에서 뛰는 것이 정해져 있다. 팀의 우승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요코하마 구단 측은 쓰쓰고의 메이저리그 도전 의사에 "차후 메이저리그에 도전해보고 싶다는 이야기만 했고, 구체적인 이야기를 하지 않았다. 그런 뜻이 있는 것은 알고 있었다"며 "진지하게 받아들이고, 선수의 마음을 소중히 생각하겠다. 앞으로 신중하게 논의하겠다"고 전했다.



jinxijun@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