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남북 DMZ GP 공동 파괴 뒤···북한군 1명 첫 귀순

경기도 파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에서 북한 병사들이 남측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경기도 파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에서 북한 병사들이 남측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북한군 1명이 1일 강원도 동부전선 군사분계선(MDL)을 통해 귀순했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군은 이날 오전 7시 56분쯤 강원도 동부전선 MDL 이남으로 이동하는 북한군 1명을 감시장비로 식별해 절차에 따라 신병을 안전히 확보했다.  
 
합참은 “북한군의 남하 과정 등 세부내용에 대해서는 관계기관에서 조사할 예정”이라며 “해당 지역 전방 북한군 특이동향은 없다”고 전했다.
 
북한군 이남 과정에서 총격 등의 상황은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번 북한군 귀순은 남북이 비무장지대(DMZ) 내 GP(감시초소)를 시범적으로 완전 파괴(각각 10개소)한 이후 처음으로, 북측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 주목된다. 남북은 지난달 30일 시범적으로 진행했던 GP 파괴작업을 완료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