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G20 정상회의 열린 부에노스아이레스 인근서 규모 3.8 지진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각국 정상들이 아르헨티나 30일 오후(현지시간)부에노스 아이레스에서 열리리는 정상회의 개막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각국 정상들이 아르헨티나 30일 오후(현지시간)부에노스 아이레스에서 열리리는 정상회의 개막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가 열린 아르헨티나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 인근에서 규모 3.8 지진이 일어났다.
 
30일(현지시간) 브라질 뉴스포털 UOL은 G20 정상회의 개막 3분 전인 이날 오전 10시 27분쯤 부에노스아이레스 외곽에서 지진이 일어났다고 보도했다.
 
아르헨티나 지진예방연구소(Inpres)에 따르면 지진 발생 지점은 G20 정상회의 개최 장소에서 50㎞쯤 떨어진 곳으로 알려졌다.
 
부에노스아이레스 시내 여러 곳에서 가구가 흔들릴 정도의 진동이 느껴졌다고 현지 언론은 보도했다.
 
그러나 정상회의가 열리는 코스타 데 살게로와 프레스센터가 있는 파르케 노르테 등에서는 진동이 거의 감지되지 않았다.
 
남미 대륙에서는 환태평양지진대인 이른바 '불의 고리'에 속한 칠레와 페루에서 지진이 자주 발생한다.
 
브라질-페루 접경과 볼리비아 중부에서 아르헨티나 중부에 이르는 지역에서도 지진이 종종 발생한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