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靑, 회계 관리 고강도 감사 받았다···비서관실은 업무 마비

청와대가 감사원의 강도 높은 감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최근 청와대 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 직원들이 비위 의혹과 관련해 전원 교체되는 등 문재인 정부 2기를 앞두고 청와대 기강 잡기 차원으로 보인다.
청와대 본관이 안개로인해 적막감이 돌고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 본관이 안개로인해 적막감이 돌고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여권 핵심인사는 30일 “감사원이 11월부터 청와대에서 보름여의 예비감사에 이어 보름간의 본감사를 진행했다”며 “청와대 직원 전체의 비위 가능성과도 연결될 수 있을 정도의 고강도 감사가 이뤄진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이미 문재인 정부 출범 1년이 된 시점이던 지난 5월 이미 본감사를 받았다. 당시에는 1달의 예비감사와 2달간의 본감사가 진행됐다. 이번 감사는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이 폭로했던 청와대 업무추진비 관련 의혹과 관련된 특별감사 형식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감사원 직원 5명이 상주해 청와대 회계 관리 현황을 모두 확인했다”며 “특히 업무추진비 집행 현황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대통령 기록물관리법에 따라 공개할 수 없는 내용까지 요구했을 정도로 꼼꼼히 들여다 봤다”고 전했다. 감사원의 자료 요청 수위가 높아 관련 비서관실의 업무가 마비됐을 정도라고 한다.
 
이례적으로 강도높은 감사를 주도한 사람은 김종호 감사원 사무총장이다. 그는 문재인 정부 초대 민정수석실 공직기강비서관에 임명돼 지난 8월까지 청와대에서 근무했다.
 
청와대 업무추진비 사용 내역에는 예산의 집행자·집행대상·장소·시간 등이 구체적으로 명기돼 있다. 업무추진비 집행 현황만 분석해도 청와대 직원들의 동선이 대강 드러난다.
 
문재인 대통령이 굳은 표정으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굳은 표정으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여권 관계자는 “청와대는 투명한 업무추진비 집행을 목표로 이정도 총무비서관이 주간 단위의 업무추진비 사용 계획서를 미리 제출받아 실제 집행 결과와 비교해 결재를 해왔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만약 심 의원이 청와대가 아닌 일선 부처를 공격했다면 방어하기 어려웠을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실제로 일부 장관들은 고급식당에서 주요 인사들과 식사를 할 때 각 국장들의 업무추진비용 카드를 모아 ‘김영란법’에서 제한한 1인당 3만원 한도내에서 여러번 결제하는 수법을 쓰는 경우가 왕왕 있다고 한다. 여권 관계자는 “만약 해당 자리에 참석하지 않은 인사의 카드가 결제된 것을 문제 삼는다면 이를 어떻게 해명할 수 있겠느냐”며 “주요 업무 추진 과정에서 해외 주요 인사를 접대해야 할 경우가 있는데 김영란법 규정 때문에 정부에서 ‘편법’을 쓰는 상황을 솔직하게 인정하고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