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황색은 ‘날라리 문화’ 北 세관, 노란색 제품 압수”

중국 단둥의 해관(세관) 옆 교통물류감독창고에 평북 번호판을 단 북한 트럭들이 화물을 싣고 주차해 있다. [중앙포토]

중국 단둥의 해관(세관) 옆 교통물류감독창고에 평북 번호판을 단 북한 트럭들이 화물을 싣고 주차해 있다. [중앙포토]

중국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 접경지역에 있는 북한세관이 황색(노란색) 제품의 반입을 금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위 자본주의 ‘날라리 문화’를 황색 문화로 규정하면서 노란색으로 된 생필품의 반입을 막는 것이 아닌지 의구심을 낳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소식통을 인용해 29일 전했다.  

 
평양과 중국을 오가며 장사를 하는 한 소식통은 “중국에서 북한에 물건을 들여갈 때는 여러 가지를 꼼꼼하게 살펴야 세관을 통관할 수 있다”며 “그중에서도 특히 노란색 계통의 색깔이 있는 상품은 종류와 관계없이 통관이 안 되고 압수당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북한에서는 노란색이 자본주의 문화를 상징한다는 황당한 이유를 내세워 노란색으로 된 상품을 단속한다”면서 “더 웃기는 것은 빨간색과 노란색의 중간색인 주황색도 황색으로 간주해 압수조치를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식통은 또 “이 문제에 관해 북한 세관에 항의하거나 불만을 표시하면 괘씸죄까지 더해져 나머지 다른 물건의 통관도 어려워진다”면서 “요즘 들어 노란색으로 된 상품에 대한 단속의 강도가 전보다 훨씬 심해졌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다른 소식통은 “북한을 오가는 보따리 상인들이 물건을 구매할 때 노란색이 들어간 제품은 기피한다. 아이들 과자 봉지도 노란색 무늬가 들어간 것은 일일이 구분해서 제외해야 된다”며 “자본주의 문화와 황색이 무슨 관계가 있다고 북한 당국이 요란을 떠는지 이해하기 어렵다” 고 전했다.
 
소식통은 “북한 세관은 지금도 상표나 포장지에 한글이 있으면 통관을 금지하고 기독교를 상징하는 십자가 또는 유사한 열 십자(+)와 엑스(X)자 무늬가 들어간 상품(의복, 넥타이 등)의 통관도 5년이 넘게 금지하고 있다”며 “남북정상회담이 세 차례나 열리고 평양선언 등으로 남북 간 해빙 분위기가 조성되었다지만 북한 내부에는 아무런 변화가 없는 것 같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한국에 정착한 일부 탈북자들은 북한 당국이 자본주의 황색문화를 차단한다고 해도 시간이 흐르면서 흐지부지되는 경우가 종종 있고 실제 권력층이나 부유층은 힘이나 뇌물로 당국의 지시를 피해갈 수 있어, 과연 이번 조치가 전국적으로 제대로 시행되는지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