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유라 학점특혜’ 이인성 교수, 집행유예 확정…“학적관리 공정성 훼손”

이인성 이화여대 의류산업학과 교수. [중앙포토]

이인성 이화여대 의류산업학과 교수. [중앙포토]

 
최순실씨 딸 정유라씨에 학점 특혜를 준 혐의로 기소된 이인성 이화여대 의류산업학과 교수에 징역형의 집행유예가 확정됐다.
 
30일 대법원 1부(주심 김선수 대법관)는 업무방해 혐의로 기소된 이 교수의 상고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판결했다.
 
이 교수는 2016년 1학기와 계절학기 등 3개 과목 강의에 정씨가 출석하지 않고 과제물 제출도 하지 않았음에도 부정하게 학점을 준 혐의로 기소됐다.
 
하지만 1·2심은 “엄정한 고등교육과 공명정대한 학사관리를 해야 할 책무가 있는데도 이화여대 학적관리 공정성과 적정성을 훼손했다”며 유죄를 인정했다.
 
대법원 역시 ‘학적관리 업무를 방해했다는 하급심 판단은 옳다’고 판단했다.
 
‘정유라 학사특혜’ 사건으로 기소된 최순실씨와 이화여대 최경희 전 총장, 김경숙 전 신산업융합대학장은 지난 5월 대법원에도 모두 유죄를 받았다.
 
최씨는 징역 3년, 최 전 총장과 김 전 학장은 각각 징역 2년을 받았다.
 
이번 판결로 국정농단 사건의 한 축이었던 학사비리 사건은 관련자 모두 유죄 확정을 받고 일단락되게 됐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