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홍콩 매체 “북한 해커들, 가상화폐 보유한 개인 해킹 공격”

[중앙포토]

[중앙포토]

 
국제사회의 제재로 대외수입이 고갈된 북한의 해커들이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를 보유한 개인들을 공략하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보도했다.
 
29일 SCMP에 따르면 북한의 해커들은 지금껏 가상화폐 거래소나 관련 금융기관을 노려 해킹을 시도했으나, 최근에는 가상화폐를 보유한 개인들을 집중적으로 공격하고 있다.
 
이는 북한의 해킹 등에 대비해 가상화폐 거래소나 관련 금융기관들이 보안을 강화했기 때문이라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기관이나 단체보다 보안에 취약한 개인을 대상으로 해킹을 시도한다는 얘기다.
 
사이버 보안업체 큐브피아의 권석철 대표는 “지난 4월 이후 북한 해커들이 가상화폐를 보유한 개인을 공격한 경우를 30건 이상 탐지했다”며 “탐지되지 않는 경우를 합치면 100건 이상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의 해커들이 자주 사용하는 수법은 악성 프로그램을 담은 이메일을 통해 피해자의 컴퓨터를 감염시킨 뒤 그 컴퓨터를 통제해 가상화폐를 빼내는 방법이다.
 
권 대표는 “최근 북한의 표적이 된 사람들은 기업 최고경영자(CEO)들을 포함한 부유한 한국인들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