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점심 끝난지 10분이 지났다” 손학규, 의원총회서 버럭한 이유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에 앞서 시간을 확인하고 있다. [뉴스1]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에 앞서 시간을 확인하고 있다. [뉴스1]

"하나, 둘, 셋, 넷…열 명 밖에 안 나왔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9일 당 의원들의 의원총회 참석률에 발끈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후 2시 국회에서 열린 당 의원총회에 참석해 "오늘 왜 이렇게 출석률이 저조한가"라고 물으며 일일이 참석 의원 수를 손으로 셌다. 
 
손 대표가 "하나, 둘, 셋, 넷…열 명 밖에 안 나왔다"고 하자 유의동 원내수석부대표가 "점심 드시고 오느라 (늦는 것 같다)"고 답했다. 
 
이에 손 대표는 "점심 10분 넘게 지났다"고 발끈하며 "원내대표는 의원들이 의원총회에 꼭 참석하게 독려해주시고 참석 못 하는 사람은 참석 못 하는 이유를 밝히게 해주시라"고 주문했다.  
 
이어 "당의 기강이 말이 아니다. 의원총회에 10명밖에 안 나온다는 게 말이 되느냐"라며 "당 소속 의원이면 당 소속 의원으로 할 일을 해야 한다. 할 일 안 하고 떠들기만 하고, 분명히 기강을 잡아주시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날 바른미래당 의원총회는 국회 본회의를 40분 앞두고 열렸다. 국회 본회의를 앞두고 열린 당 의원총회에서는 보통 본회의에 상정될 법안에 관한 논의가 이뤄진다. 이날 의원총회 시작에 맞춰 자리를 지킨 당 의원은 총 11명이었다. 이어 6명이 뒤늦게 참석해 모두 17명이 의원 총회에 자리했다.
 
바른미래당 소속 의원은 모두 30명으로 이 가운데 민주평화당에서 활동하거나 나홀로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비례대표 4명을 제외하면 26명이 의원 총회 참석 대상이다.  
 
이날 의원총회에 불참한 의원은 박주선·이언주·김중로·이동섭·유승민·이학재·이혜훈·정병국·지상욱 등 9명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