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짜사나이’ 아이스하키 달튼, 육군서 각개전투 체험

대한민국 육군 체험에 나선 아이스하키 안양 한라 맷달튼. [한라 제공]

대한민국 육군 체험에 나선 아이스하키 안양 한라 맷달튼. [한라 제공]

 
“오늘은 안양한라 골문이 아닌 대한민국을 지키려고 합니다”

안양 한라 맷 달튼, 육군수도군단 입대
하키장비 대신 군장 메고 특공대원 체험
한라 귀화 3인방 군-경-소방 체험 나서

 
지난 26일 아이스하키 안양 한라 골리 맷 달튼(32)이 육군수도군단 입소를 앞두고 건넨 소감이다.
 
안양 한라 아이스하키단은 12월 1일과 2일 아이스벅스(일본)와의 안양 홈 경기 2연전을 '리스펙트 시리즈'로 지정했다. 시민을 위해 위험한 곳과 보이지 않는 곳에서 자신의 일을 묵묵히 수행하는 소방관, 경찰관, 미화원, 군인의 헌신에 고마움을 표하기 위해 이들을 홈 경기에 초대한다.
 
경기장 행사와는 별개로 안양 한라 소속 귀화선수 3인방이 군-경찰-소방 공무원 초청자들의 실제 업무를 몸소 체험 한다. 골문을 지키는 맷 달튼은 나라를 수호하기 위해 육군 수도군단으로, 디펜스 에릭 리건은 안양 소방서로, 부주장 알렉스 플란트는 안양 만안경찰서로 파견돼 각각 군인, 소방관, 경찰관으로서 체험한다.
 
 대한민국 육군 체험에 나선 아이스하키 안양 한라 맷달튼. [한라 제공]

대한민국 육군 체험에 나선 아이스하키 안양 한라 맷달튼. [한라 제공]

3인방 중 가장 먼저 체험에 나선 건 골리 맷 달튼이었다. 달튼은 지난 26일 오전 육군수도군단에 입소해 특공대원으로서 역할을 명 받았다. 달튼은 부대에 들어가기 전 소감을 묻는 질문에 “어릴 적부터 국가를 수호하는 군인에 대한 존경심을 늘 가지고 있었다. 오늘만큼은 안양한라 골문을 지키는 골리가 아닌, 대한민국을 지키는 군인으로서 주어진 훈련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캐나다 출신 아이스하키 국가대표 수문장 맷 달튼.[사진제공=대한아이스하키협회]

캐나다 출신 아이스하키 국가대표 수문장 맷 달튼.[사진제공=대한아이스하키협회]

 
넘치는 의욕과는 달리 맷 달튼은 처음 접해보는 군대 환경에 다소 당황해했다. 대대장 입소 신고 때는 다소 어리둥절한 모습을 보였다.
 
달튼은 평소 팀 동료들과 담소를 나누며 20-30분에 걸쳐서 골리 장비 착용을 한다. 하지만 이 날 만큼은 달랐다. 부대 각 훈련 사이에 행해지는 전투복 환복, 전투 장비 착용을 30초 이내로 신속하게 완료 하는 등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훈련을 거듭할수록 군기가 바짝 들어가면서 진짜 군인이 되어가고 있었다. 입소 신고 후 실시 된 산악 구보 훈련 중에는 선두에서 중대 전원을 이끌었다. 현장에 있던 훈련 지휘관은 “솔직히 말 그대로 체험만 하러 오는 줄 알았는데, 달튼 이병이 모든 훈련에 진지하게 임하는 모습을 보고 놀랐다”는 반응을 보였다
대한민국 육군 체험에 나선 아이스하키 안양 한라 맷달튼. [한라 제공]

대한민국 육군 체험에 나선 아이스하키 안양 한라 맷달튼. [한라 제공]

 
달튼은 이날 체험 중 가장 긴장했던 훈련으로 각개전투를 꼽았다. 얼굴에 위장 크림을 칠하고, 군장을 등에 짊어진 채 전우들과 침투 미션을 수행했다.
 
퇴소식을 마친 후 소감을 묻자 달튼 “하키보다 훨씬 더 형용할 수 없을 정도로 힘들었다. 하지만 힘들 때마다 부대원들이 나에게 큰 소리로 파이팅을 외쳐 주었다”고 부대원들에게 고마움을 표현했다. 이어서 “비록 단 하루였지만, 국가를 지킨 다는 것이 이렇게 힘든 줄 몰랐고, 군인의 헌신과 명예가 이토록 훌륭하다는 것을 새삼 느꼈다. 평소에는 간과 했던 군인들의 노고가 이번 주말 ‘리스펙트 시리즈’ 기간 동안 경기장을 찾아오는 안양한라 팬들에게 잘 전달 될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달튼은 “짧은 시간이었지만 전우애를 느끼며 한국인, 그리고 한국에 대한 사랑이 더 커졌다”고 추가로 덧붙였다.
 
또 다른 귀화선수 에릭 리건(30)과 알렉스 플란트(29)는 12월 초에 각각 안양소방서 소방관과 안양만안경찰서 경찰관으로 변신한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