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동석, 父 '빚투' 논란→재판 통해 변제 완료[종합]


배우 마동석이 부친과 관련된 '빚투' 논란에 빠르게 입장을 내놓았다. 재판을 통해 변제했으며, 아들로서 책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29일 오전 마동석의 부친 이모씨가 지인 김모씨으로부터 약 5억원의 돈을 받아 빼돌렸다는 보도가 나왔다. 김모씨의 조카들이 이모씨를 2016년 6월 고소했고, 3억원에 가까운 금액의 편취가 인정돼 부친에게 집행유예 선고가 내려졌다. 

마동석 측은 보도가 나온 직후 보도자료를 배포해 공식입장을 밝혔다. "2010년경 아버지의 사업상 투자 목적으로 받은 금액을 돌려드릴 예정이었으나, 금액의 일부가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어 해당 부분에 대한 재판을 진행하였으며, 판결에 의해 변제해야 할 금액을 모두 지급 완료하였음을 마동석 배우의 아버지와 담당 변호사, 그리고 판결문을 통해 확인했다"는 것. 

이어 마동석 측은 "마동석 배우는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이런 일로 심려를 끼쳐드린데 대해 다시 한 번 모든 분들께 머리 숙여 사과 드린다"며 "이외의 책임이 있다면 마동석 배우는 아들로서 피해를 입으신 분에게 법적, 도의적 책임을 끝까지 다 할 것이며, 소속사 또한 이를 원만히 해결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최근 연예가를 흔들고 있는 '빚투' 폭로가 연일 이어지고 있다. 래퍼 마이크로닷의 부모가 IMF 당시 지인과 가족들에게 수억대의 빚을 지고 뉴질랜드로 도주했다는 내용이 담긴 글이 온라인상에 퍼져나가며 이번 '빚투' 사태가 시작됐다. 마이크로닷은 "루머에 법적대응하겠다"며 부인하다 이를 번복, 피해자들에게 사과하고 모든 출연 프로그램에서 하차했다. 

마이크로닷 '빚투'가 사회적으로 큰 파장을 일으키자 이번에는 래퍼 도끼, 가수 비, 배우 차예련, 걸그룹 마마무의 휘인 등이 '빚투' 논란에 휘말렸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