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허위 소문 퍼뜨려 ELW 고가 매수 권유…8억원 챙긴 일당



【서울=뉴시스】남빛나라 기자 = 주식워런트증권(ELW)을 미리 대량으로 사놓고 허위 소문을 퍼뜨려 투자자들이 높은 가격에 사들이도록 유도한 이들이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사제2부(부장검사 김형록)는 이모(40)씨와 최모(38)씨를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했다고 29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이들은 ELW를 대량으로 사들여 유동성 공급자(Liquidity Provider·LP)의 영향력을 배제하고 거래 가격을 높인 뒤 투자자들에게 팔아치우기로 했다.



이들은 2014년 12월부터 다음해 1월까지 차명계좌로 D증권이 발행한 H가스의 콜옵션 조건 ELW 발행량의 56%를 매수했다. 또 2014년 1월부터 2016년 3월까지 8개 종목의 ELW를 평균 단가 10~25원에 평균 매집율 91.3%로 사들였다.



이같은 수법으로 2015년 1월부터 2016년 5월까지 거래 가격을 끌어올리고 가격 상승이 예상된다는 취지의 소문을 퍼뜨렸다. 이들이 운영하던 A 주식 카페 회원들은 이들이 매수를 권유하며 보낸 문자메시지를 믿고 고가에 해당 종목을 사들였다.



검찰은 이들이 6억3509만원에 매입한 8개 종목의 ELW를 14억4095만원에 팔아 8억555만원 규모의 부당이득을 얻었다고 산정했다.



ELW는 특정 주식을 사전에 정한 미래의 시점(만기)에 정해놓은 가격으로 매수(콜)하거나 매도(풋)할 수 있는 권리를 지닌 주식연계증권이다. 예를 들어 6개월 뒤 A사 주식을 2만원 주고 사기로 했다면 해당 시점에 A사 주식이 3만원이 됐을 경우 1만원을 벌 수 있다.



증권사가 발행하는 ELW 종류가 많아 거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경우가 잦고, 이를 방지하기 위해 증권사가 LP 역할을 맡아 주문을 제출하며 적정한 가격대를 형성해 시장을 안정시킨다.



검찰은 금융위원회로부터 고발장을 접수받고 수사에 착수했다.



검찰 관계자는 "통상 인터넷 카페 등에서 유포되는 증권 정보는 신뢰성이 낮아 투자자 피해 가능성이 크다"고 강조했다.



south@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