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터뷰] '히든싱어·팬텀싱어' 잇는 '슈퍼밴드'…PD "숨겨진 보석찾기"


JTBC '히든싱어' '팬텀싱어' 제작진이 내년 또 하나의 도전을 앞두고 있다. 그것은 다름 아닌 '슈퍼밴드 프로젝트'(가제). 이번엔 장르의 성역을 뛰어넘는 밴드를 통해 숨겨진 보석 찾기에 열중한다. 내년 봄 첫 방송을 목표로 첫 오디션을 진행했다. 내년 1월까지는 지원자를 계속 접수받을 예정. 과연 이번엔 어떠한 보석들이 화려하게 빛날까.

현재 영화계는 퀸 보컬 프레디 머큐리의 이야기를 담은 '보헤미안 랩소디'가 장악했다. 그만큼 밴드를 향한 관심이 열띤 상황. 좋은 흐름을 타고 '슈퍼밴드 프로젝트'만의 다양한 음악을 소화할 수 있는 음악적 단짝을 찾아 나선다. 그 중심에 있는 김형중 PD는 "밴드라고 하니 사람들이 록밴드를 떠올리는데 합주를 통칭하는 게 밴드일 뿐 록만 소화하는 그룹을 만드는 게 아니다. 록· 재즈· 클래식 등 다채롭게 소화할 수 있는 슈퍼밴드를 결성할 계획"이라고 기대감을 표했다.
 
-'슈퍼밴드 프로젝트'를 기획하게 된 계기는.
"'팬텀싱어' 시즌1 할 때부터 상상을 뛰어넘는 소리들을 섞는 작업이 재밌었다. 희열이 느껴졌다. 인간의 목소리만으로 이 정도의 이야기가 나오는데 수많은 악기를 섞으면 얼마나 재밌는 이야기가 나올까 싶었다. 궁금했다. 그래서 '팬텀싱어' 시즌1 때부터 작가, 음악감독과 함께 기획했다."
 
-'히든싱어', '팬텀싱어' 제작진이란 말에서 신뢰감을 주고 있다. 어떤 노하우를 바탕으로 만들 계획인가.
"일단 '히든싱어'와 '팬텀싱어'의 공통 기조는 같다. 숨은 아티스트 찾아내기다. 숨은 아티스트 중에 진짜가 있다는 점에 주목한다. 수많은 싱어송라이터, 보컬, 연주가들이 있는데 '팬텀싱어'처럼 팀을 이뤄가는 과정을 담는다. 본인들이 원하는 팀을 만들어가는 과정을 함께한다. 내가 원하는 팀의 구성이 뭔지 생각하고, 어떤 소리와 섞였을 때 내가 가지고 있는 장점이 발휘될 수 있는지 끝까지 이 부분을 놓치지 말아야 한다는 점에 포커싱을 맞추고 있다."
 
-현재 전설의 밴드 퀸을 담은 '보헤미안 랩소디'가 인기다. 타이밍이 좋은 것 같다.
"퀸 자체가 굉장히 다양한 음악을 시도한 밴드다. '슈퍼밴드 프로젝트' 역시 일단 장르의 성역을 두지 않는다. 장르의 성역을 두지 않아서 진짜 록 하는 친구들, 클래식 하는 친구들, 전자 음악을 하는 친구들이 함께 만들어간다. 며칠 전 첫 오디션을 진행했다. 다들 공통으로 하는 얘기가 '음악적 동지를 찾고 싶다'였다. '보헤미안 랩소디'엔 퀸이 결성하는 과정, 깨지는 과정, 다시 결합되는 과정들이 그려지는데 개인보다는 팀이 합쳐가는 과정을 볼 수 있다. 정서와 에너지를 교류할 수 있는 단짝을 만나는 게 얼마나 중요한지 그러한 스토리를 담길 원한다."
 
-앞서 진행된 첫 번째 오디션에서 보석을 발견했나.
"몇몇 눈에 띄는 보석이 있었다. '팬텀싱어' 제작진이 한다는 얘기에 용기를 내서 나왔다고 하더라. 제작진에 대한 신뢰가 있는 친구들인 만큼 그 친구들을 잘 담아내고 싶다. 진짜 음악적으로 천재적인 능력을 갖춘 친구들이 많다."
 
-어떠한 점이 유리할까. 오디션 팁을 달라.
"개성이 있어야 한다. 연주할 때 본인의 감성과 개성이 많이 담겨야 한다고 생각한다. 음악적 개성을 뚜렷하게 가진 사람이 유리할 것이다."
 
-완성된 밴드를 상상하면 설렘이 크겠다.
"첫 번째 오디션만 했는데도 머릿속에서 이런 저런 조합이 만들어지더라. 기타를 치는 싱어송라이터랑 피아노 치는 싱어송라이터, 그리고 잘생긴 바이올리니스트를 조합하면 어떤 노래가 나올까 궁금하지 않나.(웃음)"
 
-타 오디션 프로그램과 차별화 전략은.
"오디션이라고 생각하지 않기에 다른 프로그램과 차별화를 고민해본 적이 없다. 프로그램을 시작할 때 '결국엔 누군가가 해야 하는 것이니 하자. 그 부분에 흥미가 있으니까'라고 생각해서 시작했다. 반드시 뭔가를 빗겨나가서 기획된 게 아니라 묻혀 있는 수많은 아티스트를 밖으로 내보내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를 생각했을 때 효과적인 방식이 '경쟁'인 것이다. 숨어있는 천재들을 끌어내는 게 프로그램 자체의 목적이기에 타 오디션 프로그램과의 차별점에 신경 쓰지 않는다. 다른 색채를 가지고 있다."
 
-심사위원 조합은 완성됐나.
"아직 정족수를 결정하지 못했다. 현재 세 명 정도 섭외됐고 세 명으로 할지, 아니면 다섯 명으로 할지 미정이다. 기본적으로 프로듀싱 능력을 가진 분들 위주로 섭외하고 있다."
 
-밴드 선발 과정에서 시청자 의견도 반영할 것인가.
"어떤 방식으로까지는 아직 생각하지 못했는데 반영하고 싶다."
 
-이번에 남성 아티스트로 한정 지었는데 여성 아티스트 편도 향후 만나볼 수 있나.
"남성 아티스트를 다룬 첫 번째 시즌이 잘 되어야 다음을 생각할 수 있을 것 같다.(웃음) 개인적으로 천재적인 능력을 가진 여성 아티스트 편도 기대하고 있다."
 
-크로스오버 '팬텀싱어'를 통해 노래 장르의 벽을 허물었다. 새 도전에 대한 각오는.
"장르를 허물었음에도 팬텀싱어는 팬텀싱어로서 또 하나의 장르가 된 것 같다. 장르의 벽을 허물었다기보다 '팬텀싱어류'라는 크로스오버 장르 중 또 다른 하나의 장르가 만들어진 느낌이다. 이번 '슈퍼밴드 프로젝트'를 통해 장르의 성역을 완전히 허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시청자들과 1대 1로 대면한다면 꼭 한 번만 보라고 하고 싶다. 연주하는 남자들의 땀 흘리는 모습은 진정으로 멋지다. 그 멋진 모습을 잘 담아낼 것이니 기대해 달라."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