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웅열 “금수저 오래 물어 이에 금갔다” … 코오롱 회장 퇴임

23년간 코오롱그룹을 이끈 이웅열 회장이 28일 서울 마곡동 코오롱원앤온리타워에서 퇴임을 발표한 뒤 임직원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 코오롱그룹]

23년간 코오롱그룹을 이끈 이웅열 회장이 28일 서울 마곡동 코오롱원앤온리타워에서 퇴임을 발표한 뒤 임직원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 코오롱그룹]

이웅열(62) 코오롱그룹 회장이 28일 “내년부터 그룹 경영에서 손을 떼겠다”고 선언했다. 재벌기업 오너 경영인이 갑작스레 퇴진하는 경우는 흔치 않지만, 오랫동안 고민해온 결과라는 게 이 회장과 그룹 측의 설명이다.
 

“특권 내려놓고 새로운 창업의 길”
사장단협의체가 그룹사령탑 역할
지분 승계없이 회장직만 물러나
아들 이규호 전무 승진 경영수업

이 회장은 이날 오전 서울 마곡동코오롱원앤온리 타워에서 임직원 200여 명과 함께 사내 포럼에 참석했다. 평소 이 자리에서 좀처럼 발언을 하지 않던 이 회장은 이날 포럼 말미 손을 들어 발언권을 얻은 뒤 연단에 올라 ‘폭탄 선언’을 내놨다.
 
검은색 터틀넥 셔츠에 청바지 차림으로 연단에 오른 이 회장은 “내년부터 그동안 몸담았던 회사를 떠난다. 앞으로 그룹 경영에는 관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스스로 감정이 복받친 듯 목소리가 떨렸다. 참석한 직원 일부는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그룹 내에 생중계된 포럼 이후 이 회장은 연단 앞 임직원들과 악수를 한 뒤 자리를 떠났다. 사내 인트라넷엔 ‘코오롱 가족 여러분께’라는 제목의 서신을 올렸다.
 
이 회장은 서신에서 “앞으로 경영에 관여하지 않을 것이고 회사에서 여러분들에게서 ‘회장님’으로 불리는 것은 올해가 마지막”이라고 했다. 이어 “1996년 40세에 회장직을 맡았을 때, 20년만 운전대를 잡겠다고 다짐했는데 3년의 세월이 더 지나갔다”며 “지금 아니면 새로운 도전의 용기를 내지 못할 것 같아 떠난다”고 말했다.
 
이후 행보에 관해서도 설명했다. 이 회장은 “저보고 금수저를 물고 태어났다고 한다. 특별하게 살아온 것을 부인하지 않겠지만 책임감도 컸다”며 “금수저를 물고 있느라 이가 다 금이 간 듯하지만, 특권도 책임감도 내려놓겠다. 그동안 쌓은 경험과 지식을 코오롱 밖에서 펼치려 한다”고 말했다.
 
오너 경영인의 갑작스러운 은퇴선언에 재계에선 배경에 대한 추측이 난무했다. 하지만 그룹 관계자는 “서신에 나온 대로 오랫동안 생각해온 결심을 실행에 옮긴 것”이라며 “평소에도 ‘내가 그룹의 걸림돌이 된다고 느끼는 순간 경영에서 손을 떼겠다’는 말을 하셨다”고 말했다.
 
코오롱은 우리나라에 처음으로 합성섬유 ‘나일론’을 들여온 기업이다. 창업주인 이원만(1904~2004) 전 회장이 1935년 설립해 57년 국내 최초의 나일론 제조회사인 한국나일론을 설립했다. 함께 그룹을 키운 아들 이동찬(1922~2014) 명예회장이 77년 경영권을 물려받았고, 이 명예회장은 74세이던 96년 다시 이웅열 회장에게 그룹을 승계했다.
 
이 명예회장 역시 아들에게 경영권을 넘겨준 뒤 경영엔 간섭하지 않았다. 자신의 호를 딴 ‘우정(牛汀)선행상’과 직접 창설한 한국오픈 골프대회만 챙겼다.
 
이 회장 역시 퇴임 이후 ‘창업’의 뜻을 밝혔지만 어떤 행보를 걸을지는 알 수 없다. 재계 관계자는 “평소 이 회장이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함께 ‘사회적 가치’에 관심이 많았다. 사회적 기업을 창업하지 않겠느냐”고 내다보기도 했다.
 
이 회장의 갑작스러운 퇴임이 다른 대기업의 승계과정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도 주목된다. 이 회장은 지주회사인 코오롱 지분 49.7%를 갖고 있다. 하지만 이날 그룹 인사에서 코오롱인더스트리 FnC부문 최고운영책임자(COO)에 임명된 이 회장의 아들 이규호(35) 전무는 지주회사 지분을 거의 갖고 있지 않다. 그룹 관계자는 “일반적인 대기업 승계처럼 지분 이전 등은 전혀 이뤄지지 않았다. 이 전무에게 바로 경영권을 물려주는 대신 핵심 사업을 총괄하도록 해 본격적으로 경영에 참여하게 한 것이며 앞으로 각 계열사 사장단이 참여하는 경영협의체 ‘원앤온리(One & Only)위원회’에서 주요 결정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도년 기자 kim.donyun@joongang.co.kr 
 
◆㈜코오롱 ▶사장 유석진 ▶부사장 김승일 ▶전무 박문희 ▶상무 옥윤석 ▶상무보 이수진 안상현 ◆코오롱인더스트리 ▶부사장 성익경 ▶전무 이규호 김성중 이범한 한경애 김민태 ▶상무 정대식 변재명 강소영 ▶상무보 박준효 문희순 권용철 이무석 정덕용 박연호 노수용 김기수 ◆코오롱글로벌 ▶상무 정공환 이인우 ▶상무보 박문규 최현 하춘식 강창희 이성호 류재익 ◆코오롱생명과학 ▶상무 김수정 ▶상무보 최헌식 ◆코오롱플라스틱 ▶상무 서창환 박규대 ◆코오롱티슈진 ▶상무 권순욱 ◆코오롱제약 ▶상무보 이정훈 ◆코오롱오토모티브 ▶대표 신진욱 ◆코오롱인베스트먼트 ▶대표 윤영민 ◆코오롱에코원 ▶상무 이기원 ◆코오롱글로텍 ▶상무보 김정호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