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양주 각 지역, 겨울철 안전 대책 수립 추진

남양주시 각 지역 행정복지센터와 자율방재단 등이 겨울철 안전을 위한 설해대비 모래주머니를 만들고 있다. 사진=남양주시
남양주시 각 지역 행정복지센터와 자율방재단 등이 겨울철 안전을 위한 설해대비 모래주머니를 만들고 있다. 사진=남양주시
남양주시 각 지역이 겨울철 지역 안전 종합대책을 수립, 추진중이다.



26일 시에 따르면 우선 진건퇴계원행정복지센터는 지난 21일과 26일 이틀간 자율방재단 등 30여명과 설해대비 모래주머니 2천500여개를 제작했다.



모래주머니는 마을별 경사로, 골목길, 인도 등 제설작업이 어려운 구역과 설해 피해가 잦은 지역에 배치됐다.



신상천 자율방재단장은 “우리 스스로 설해를 대비한다는 사명감으로 작업에 임했다”고 말했다.



이중 진건읍은 지난 21일 동절기 지역안전 종합대책을 수립해 제설운동, 설해 및 한파 국민행동요령 포스터를 자체 제작, 배부할 예정이다.



남양주시 평내동안전지킴이와 평내동자율방재단도 지난 27일 평내전진기지에서 40여명이 설해 대비 모래주머니 1천500여개를 제작, 경사가 심하고 햇볕이 잘 들지 않는 설해 취약지에 비치했다.



또 모래주머니 상자와 해당 지역 도로시설물도 점검했다.



아울러 금곡양정행정복지센터는 지난 26일 센터 옆 공터에서 자율방재단, 안전지킴이, 민간제설봉사단 등 15명과 함께 설해대비를 위한 모래주머니 900여개를 제작했다.



이와함께 지난 24일 대설주의보가 발령되자 미리 준비한 모래주머니 등을 통해 제설작업을 진행하기도 했다.



양규원기자/ykw18@joongboo.com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