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터뷰] 김준혁 한국영화인협회 인천지부 부회장 "인천 신포동에 '영화마을' 만들면 대박날 것"

“제가 살아온 인천 중구 신포동 일대를 영화마을로 조성하고 싶습니다.”

김준혁 한국영화인협회 인천지부 부회장(56)은 관광객들의 발길을 사로잡을 수 있는 인천형 영화마을 조성 등 다채로운 문화 콘텐츠를 구상 중이다.

인천 토박이인 김 부회장은 인천은 다른 지역과 달리, 문화 콘텐츠 개발이 미흡해 항상 아쉬웠다고 운을 띄웠다.

그는 “인천은 영화 촬영지를 관광 콘텐츠로 활용하지 못하고 있어 항상 아쉬움이 남는다”며 “다른 지역은 문화 콘텐츠를 활용해 관광객을 유치, 지역경제 활성화에 힘쓰고 있지만 인천은 관광상품 개발이 미흡하다”고 지적했다.

인천 중구는 과거부터 개항장 거리, 차이나타운, 일제거리 등이 있어 영화 촬영지로 각광받아왔다.

그는 “인천 곳곳에 있는 영화 촬영지를 활용해 국내 최초 영화마을을 만들고 싶다”며 “인천 중구는 본인 고향인데다 각종 관광개발 자원이 많은 만큼 신포동 일대에 영화마을을 만들고 싶다”고 야심찬 포부를 전했다.

이어 “영화와 드라마에서 유명 배우들이 입었던 의상을 관광객들이 입고, 영화 촬영지를 관람할 수 있도록 한다면 인천 유일의 명소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밖에 김 부회장은 야간 볼거리 제공, 현장에서 진행되는 영화 교육 프로그램도 제안했다.

그는 “자유 공원과 홍예문 일대를 야간에도 이용 가능한 환경으로 조성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며 “경복궁 야간 개장처럼 볼거리가 마련되면 인근 시장, 숙소 등도 활기를 띠게 될 것이다”고 덧붙였다.

또 “단체 관광객과 청소년들에게 영화가 어떻게 제작되는지 현장에서 체험할 수 있는 촬영 스튜디오도 만들고 싶다”며 “관광객들이 간단한 영화를 직접 만들게 돕고 제작된 영화를 스마트폰으로 전송해 주는 서비스도 제공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인터뷰 내내 인천과 영화를 사랑하는 마음이 전해졌던 그.

그는 마지막으로 “인천을 한번쯤 찾아가고 싶고, 오랫동안 머무를 수 있는 곳으로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이시은기자/tldms6890@joongboo.com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