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광주 유통 계란 살충제 농약검사 '식용 적합'



【광주=뉴시스】구길용 기자 = 광주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9월부터 11월까지 광주지역에서 유통된 계란을 대상으로 살충제 농약 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식용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검사는 5개 자치구와 공동으로 광주지역 식용란 수집판매업소와 마트 등에서 무작위로 수거한 60건의 계란을 대상으로 이뤄졌으며 살충제 33종과 동물용 항생제 17종을 검사했다.

그 결과 60건 모두 ‘적합’ 판정을 받았다.

이에 앞서 지난해 8~9월 실시한 63건의 유통계란 살충제 검사에서도 모두 적합 판정이 내려졌다.

광주시는 국민 다소비 식품인 계란의 식품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산란계 농장의 살충제 농약검사와 살모넬라 등 미생물 검사를 연 2회에서 6회로 강화했다.

내년 2월부터는 축산물위생관리법 강화에 따라 계란 껍데기에 산란일자 표기가 의무화되고 표기숫자도 현행 6자리에서 10자리로 늘어난다.

김용환 광주시 동물위생시험소장은 "시민들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도록 생산단계부터 철저히 검사해 불량한 계란이 유통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kykoo1@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