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화염병과 구타…폭력으로 얼룩진 유럽 챔피언스리그

화염병 공격을 받은 아약스 팬들이 흥분해 소요를 일으키자 그리스 경찰이 진압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화염병 공격을 받은 아약스 팬들이 흥분해 소요를 일으키자 그리스 경찰이 진압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유럽 축구 클럽의 최고봉을 가리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가 폭력사태로 인해 난장판이 됐다.

AEK아테네, 아약스전 도중 소요사태
아테네 홈팬, 원정석에 화염병 던져
경찰, 흥분한 아약스팬 무력 진압
경기 후에도 시내 곳곳서 유혈 충돌

 
28일 그리스 아테네의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AEK 아테네(그리스)와 아약스(네덜란드)의 챔피언스리그 E조 조별리그 경기 도중 일부 과격한 홈팬이 원정 응원단을 향해 화염병을 던지고, 이후 상황을 진압하는 과정에서 경찰이 무자비한 폭력을 행사하는 등의 불상사가 발생했다.
 
한 아테네 팬이 아약스 원정팬들이 모인 관중석 방면으로 화염병을 던지고 있다. [AP=연합뉴스]

한 아테네 팬이 아약스 원정팬들이 모인 관중석 방면으로 화염병을 던지고 있다. [AP=연합뉴스]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킥오프 직전 아테네를 지지하는 한 팬이 아약스 팬들이 운집한 응원석 인근으로 화염병을 던졌다. 큰 폭발음과 함께 불길이 솟구쳐 현장이 아수라장이 됐다”면서 “화염병 공격을 받은 아약스 팬들이 흥분해 소요 상황이 발생했고, 이를 막으려던 그리스 경찰과 충돌했다”고 28일 보도했다.
 
아테네 팬의 화염병 투척으로 아약스 팬들이 모인 관중석 주위가 자욱한 연기로 뒤덮였다. [AP=연합뉴스]

아테네 팬의 화염병 투척으로 아약스 팬들이 모인 관중석 주위가 자욱한 연기로 뒤덮였다. [AP=연합뉴스]

 
가디언은 “그리스 경찰들이 흥분한 아약스 팬들을 진압하는 과정에서 많은 팬들이 다쳤다. 여기저기 유혈이 낭자했다”고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감지한 아약스 수비수 마타이스 데리트가 관중석 방면으로 뛰어가 팬들의 자제를 호소하는 장면도 목격됐다.
아약스의 한 팬이 그리스 경찰의 강경 진압에 대해 항의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아약스의 한 팬이 그리스 경찰의 강경 진압에 대해 항의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흥분한 아약스 팬들을 그리스 경찰들이 진압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흥분한 아약스 팬들을 그리스 경찰들이 진압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험악한 분위기는 경기가 끝난 뒤에도 이어졌다. 아테네 중심가에서 양 팀 팬들이 충돌해 시내 교통이 한때 마비되는 등 후폭풍이 상당했다. 
 
이날 경기는 아약스가 두 골을 성공시킨 두산 타디치의 활약에 힘입어 2-0으로 이겼다. 아약스는 지난 2005-06시즌 이후 13년 만에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두산 타디치(가운데)가 두 골을 터뜨린 아약스가 홈팀 아테네를 꺾고 16강행을 확정지었다. [AP=연합뉴스]

두산 타디치(가운데)가 두 골을 터뜨린 아약스가 홈팀 아테네를 꺾고 16강행을 확정지었다. [AP=연합뉴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