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女과학자 조선영, 세계 1% 오르고도 교수 10번 떨어진 사연

조선영 교수가 지난 23일 경남 진주 경상대학교 교정에서 인터뷰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조선영 교수가 지난 23일 경남 진주 경상대학교 교정에서 인터뷰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늦깎이로 박사가 된 지방대의 ‘경력 단절 여성’ 시간강사가 세계 최고의 과학자 반열에 올랐다. 경남 진주 경상대학교 수학과의 조선영(45) 박사가 그 주인공이다.
 
국제 학술정보분석업체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옛 톰슨 로이터)는 27일 ‘2018년 연구성과 세계 상위 1% 연구자(HCR: Higly Cited Researcher)’ 6000명을 발표했다. 이 중에는 조 박사를 포함한 한국 과학자 53명이 포함됐다. 유전자가위의 세계적 권위자 김진수 기초과학연구원(IBS) 유전체교정연구단장과 KAIST 유룡·이상엽 교수, 서울대 현택환 교수 등 석학들과 함께다. 조 박사의 HCR 선정은 올해가 처음이 아니다. 2016년 처음으로 HCR에 오른 뒤 올해까지 연이어 세차례다.
 
조 박사는 학위를 마칠 때 SCI(국제 과학논문 색인)급 학술지에 40편이 넘는 논문을 실었다. 비슷한 시기 졸업한 동문들이 겨우 1~2편을 쓴 것과는 비교할 수 없는 실적이다. 최근까지 그의 SCI급 논문은 80편이 넘었다. 세계 상위 1% 연구자, 즉 HCR은 좋은 학술지에 논문을 쓰는 것만으로 되는 게 아니다. 다른 학자들이 논문을 얼마나 인용했는지를 보여주는 피인용 지수가 평가 대상이다. 실제로 학계에 얼마나 기여했는지를 보는 지수다.
 
그의 전공은 수학 중에서도 ‘비선형 해석학’이다. 현대 사회의 복잡한 현상을 함수로 풀어내 문제를 풀어보고자 하는 것이 목적이다. 흐릿한 카메라의 이미지 복원과 교통신호 체계 분석 등 실생활의 다양한 분야에 적용할 수 있는 분야다. 세상이 복잡해질수록 비선형 해석학의 쓰임새는 더 많아질 수밖에 없다.
 
세계가 인정하고 있는 수학 박사가 왜 아직 시간강사에 머물러 있을까. 그는 박사 학위를 받은 뒤 그간 국내 여러 대학에 원서를 냈지만 교수 임용에서 고배(苦杯)를 마셔야 했다. ‘가정과 일을 병행할 수 있나. 주말에 나와서 연구할 수 있나….’ 조 박사가 면접장에서 들어야 했던 말이다. 탁월한 학문 성과에도 불구하고, 늦깎이 지방대 박사 출신에 아이도 키워야 하는 엄마라는 점이 장애물이 됐다. 그는 1998년 이화여대 수학과를 졸업했다. 이후 공부를 계속하고 싶었지만, 결혼과 출산으로 여력이 없었다. 학문에 대한 갈증이 식지 않았다. 학부 졸업 9년 만인 2007년 남편의 직장이 있는 진주 경상대에서 공부를 다시 시작해 2012년 박사 학위까지 마쳤다.
 
지난 23일 진주 경상대 연구실에서 만난 조 박사는 3년 연속 세계적 과학자에 오른 의미를 애써 부인했다. 그의 책상은 ‘해석학 실습실’이라 써놓은 학생용 공동 연구실의 한켠에 자리잡고 있었다. “축하한다”는 말에 “저는 그런 축하를 받을만한 인물이 아니다”며 손사래를 쳤다.
 
그는 “박사를 졸업할 때 즈음엔 아무리 나이 많고 지방대를 나온 여자이지만 논문 실적 하나로 가능성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며 “하지만 이후 원서를 넣는 국내 대학마다 모두 떨어지면서 세상의 선입견을 실감해야 했다”고 말했다. 그는 “3년전부터 HCR에 오르면서 주위에서 ‘잘 될거야’라고 응원을 많이 해줬는데, 그게 더 가슴 아팠다”고 덧붙였다.
 
외국에서는 조 박사를 인정했다. 그는 지난해 중국 스촨성(四川省)의 과학기술대학에 정식 교수로 임용됐다. 하지만 중국에 상주해야 하는 조건 때문에 중도에 포기할 수밖에 없었다. 조 박사는 “중국은 논문 성과만 보고 나를 뽑았다”며 “나이도 학벌도 결혼도 아무 것도 묻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향숙 대한수학회장(이화여대 교수)은 “우리 사회엔 학계에 복귀한 경력단절 여성 과학기술인들에 대한 편견이 아직도 팽배해 있다”며 “이들의 재도전과 노력에 대해 가치를 인정하고 적극 활용하고자 하는 사회적인 분위기와 제도가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진주=최준호 기자 joonho@joongang.co.kr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다른 기자들의 연재 기사 보기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