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광교TV 공공부문 용역노동자 정규직 전환 속도감

광교테크노밸리 공공부문 용역노동자들의 정규직 전환이 빠르게 이뤄질 전망이다.



경기도와 민주노총 경기도본부의 정책협의서 도가 해당 현안에 대한 긍정적인 답변을 내놓으면서다.



27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 26일 오후 경기도청 북부청사 도민접견실에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경기도본부와 정책협의를 갖고, 주요 노동 현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는 민주노총 경기도본부측이 경기도에 제안한 노동 현안 총 12개 부문 36개 안건에 대한 협의가 진행했다.



도는 이날 민주노총 경기도본부가 요구한 사항 중 6개 안건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수용하겠다고 답했다.



우선 도 직속행정기관 파견·용역 노동자에 대해서는 세부논의를 거쳐 정규직화를 추진하고, 광교테크노밸리 공공부문 용역노동자의 정규직화에 대해서는 정부 가이드라인과 공공기관별 실정을 고려해 정규직 전환에 속도를 내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도내 화물차 전용 주차장 증설, 의정부시 수도검침원분회 공무직 전환, 도립 의료원 적정인력 확보 위한 관련 조례 개정, 도립 의료원 보안 인력 확충 등의 안건에 대해서도 전향적인 의사를 밝혔다.



이밖에도 비정규직 정규직화 논의기구 참여보장, 생활임금 적용 폭 확대, 경기도 사회서비스공단 설치, 법정 휴게시간 보장 위한 버스 증·배차 현실화 등 14개 안건에 대해서도 적극 검토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도는 이날 정책협의를 통해 민주노총이 제시한 안건에 대해 면밀히 검토하고, 향후 실무 정책협의 개최 등 지속적인 만남을 통해 세부적인 논의를 이어나갈 방침이다.



황영민기자/hym@joongboo.com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