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세계 상위 1% 연구자' 중 한국인은 50명


【서울=뉴시스】최선윤 기자 = 한국인 연구자 50명이 세계 상위 1% 연구자로 꼽혔다.

글로벌 학술 정보 분석 기관인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이하 클래리베이트)가 발표한 올해 우수 연구자(HCR·Highly Cited Researcher) 명단에 따르면 한국에서 연구성과를 올린 연구자는 53명이며 이 중 50명이 한국인이다.

클래리베이트는 27일 '2018년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연구자' 즉 논문의 피인용 횟수가 많은 연구자 명단을 발표했다. HCR 명단에 포함된 연구자들은 지난 10년 동안 논문의 피인용 횟수를 근거로 세계 각지의 동료 연구자들로부터 지속적으로 인정을 받아온 연구자들이다.

올해 총 6000명의 글로벌 HCR 중 우리나라에서 연구 성과를 올린 과학자는 중복수상을 포함해 총 58명에 이른다. 이 중 4명의 연구자가 2개 이상의 연구 카테고리에서 중복 선정돼 실제 HCR로 선정된 연구자는 총 53명이고 이 중 한국인은 50명이다. 올해 크로스 필드(Cross Field) 항목이 신설되면서 여기에 해당하는 한국 연구자가 22명 포함되면서 작년 대비 약 70%의 증가세를 보였다.

올해 한국에서 연구성과를 낸 전세계 상위 1% 연구자는 ▲이상문(경북대) ▲정성화(경북대) ▲강신민(경상대) ▲전영배(경상대-퇴직) ▲박은정(경희대) ▲임종환(경희대) ▲정서영(경희대) ▲김종승(고려대) ▲노준홍(고려대) ▲임상혁(고려대) ▲옥용식(고려대) ▲지광습(고려대) ▲이노현(국민대) ▲박광식(동덕여대) ▲악셀 팀머만(부산대) ▲홍병희(서울대) ▲최장욱(서울대) ▲천종식(서울대) ▲강기석(서울대) ▲이규태(서울대) ▲조명행(서울대) ▲김대형(서울대) ▲현택환(서울대) ▲박재형(성균관대) ▲최재영(성균관대) ▲박남규(성균관대) ▲이영희(성균관대) ▲안종현(연세대) ▲천진우(연세대) ▲박주현(영남대) ▲윤주영(이화여대) ▲박성진(인하대) ▲박경순(중앙대) ▲권오민(충북대) ▲김제롬(국제백신연구소) ▲김세권(한국해양대) ▲선양국(한양대) ▲크리스토퍼 벨라스키(IBS) ▲김진수(IBS) ▲이해신(KAIST) ▲김상욱(KAIST) ▲이상엽(KAIST) ▲故박태관(KAIST) ▲장석복(KAIST) ▲권익찬(KIST) ▲김광명(KIST) ▲조재필(UNIST) ▲김진영(UNIST) ▲백종범(UNIST) ▲김광수(UNIST) ▲석상일(UNIST) ▲로드니 루오프(UNIST) ▲조선영(대만 China Med Univ)이다.

클래리베이트의 과학학술연구그룹(Scientific & Academic Research Group) CEO인 아네뜨 토마스(AnnetteThomas)는 "과학적 발전은 개별 연구기관뿐만 아니라 국가 전체적으로 상당히 중요한 활동"이라며 "2018년 HCR 선정은 세계적으로 가장 영향력이 높은 연구자들을 파악하는 데서 한 발 더 나아가 지식 경계의 확장과 사회를 위한 지식 습득 및 혁신을 이루어 내는 데 크게 기여하고 있다. 뛰어난 연구자들은 세계를 더욱 건강하고 안전하며 풍요롭게 발전시키는 데 지속적으로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csy625@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