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새만금 잼버리'로 흥한 전북지사 잼버리에 발목 잡혀 법정行

송하진(66) 전북지사가 지난 2일 전북도청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전라북도 예산정책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송하진(66) 전북지사가 지난 2일 전북도청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전라북도 예산정책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새만금 잼버리 유치'를 본인 최대 치적으로 여겨 온 송하진(66) 전북도지사가 잼버리에 발목이 잡혔다. '공무원은 특정 후보의 업적을 홍보해선 안 된다'는 선거법에 걸려 법정에 서게 돼서다.      
 

檢, 송하진 지사 선거법 위반 불구속 기소
잼버리 업적 담긴 문자 40만통 보낸 혐의
'경선 라이벌' 김춘진측 고발로 수사 착수
5건 중 4건 무혐의…"당선무효형은 희박"
현역으로 재판받는 첫 전북지사 '불명예'

전주지검은 27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된 송 지사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송 지사는 6·13 지방선거 경선을 앞둔 지난 2월 15일(음력설) "전북도가 '2023년 새만금 세계잼버리'를 유치했다"는 업적을 홍보하는 내용의 유튜브 동영상 링크가 담긴 휴대전화 문자메시지 40만 통을 전북도민에게 보낸 혐의다. 송 지사는 도지사 신분을 유지한 채 해당 문자를 보내 법망을 피하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송 지사가 선거에 영향을 미치는 공무원의 행위를 금지한 공직선거법 86조 1항을 어겼다고 봤다. 해당 조항은 공무원이 소속 직원 또는 선거구민에게 교육 기타 명목 여하를 불문하고 특정 정당이나 후보자(후보자가 되고자 하는 자 포함)의 업적을 홍보하는 행위를 금지하고 있다. 송 지사는 앞서 지난 2월 3일 도지사 재선 출마 의사를 밝히고도 예비후보로는 등록하지 않아 문자 발송 당시 '공무원 신분'이었다는 게 검찰 판단이다.    
 
검찰 조사 결과 당시 송 지사가 보낸 문자 40만158통 중 27만통만 전송이 완료됐다. 이후 590통의 회신이 왔고, 이 중 19통이 '선거에 좋은 결과가 있길 바란다'는 긍정적 답문이었다. 송 지사는 개인 휴대전화 번호가 찍힌 문자를 보냈고, 대행 업체에 지급한 문자 발송 비용 900만원도 본인 사비로 댔다. 송 지사가 문자를 보낸 도민들의 휴대전화 번호는 송 지사가 선거를 치르면서 관리하던 명부로 조사됐다.
 
송하진(왼쪽) 전북지사가 지난달 30일 전북 군산시 유수지 수상태양광 부지에서 열린 '새만금 재생에너지 비전 선포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 전북도]

송하진(왼쪽) 전북지사가 지난달 30일 전북 군산시 유수지 수상태양광 부지에서 열린 '새만금 재생에너지 비전 선포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 전북도]

검찰 내부에선 이 사건의 유·무죄를 두고 '새해 인사로 이 정도는 할 수 있는 것 아니냐'는 얘기도 나왔다고 한다. 실제 송 지사가 예비후보로 등록해 도지사 직무가 정지된 상태에서 해당 문자를 보냈으면 전혀 죄가 안 되는 사안이어서다. 하지만 검찰은 송 지사가 도지사 재임 기간 문제가 된 문자 발송 외에 이런 명절 인사를 한 적이 없다는 점을 고려해 선거법 위반으로 결론 냈다.  
 
앞서 검찰은 지난 9일 송 지사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송 지사는 검찰에서 문자 발송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고의성은 부인했다. 검찰은 송 지사 외에 해당 문자 발송에 관여한 캠프 관계자들은 입건하지 않았다.  
 
검찰에 따르면 송 지사는 지난 4월 당내 경선 라이벌인 김춘진(65) 예비후보 측에 의해 고발됐다. 고발인은 김 후보의 친동생과 고교 동창 변호사다. 3선 국회의원이자 민주당 전북도당 위원장을 지낸 김 예비후보 측은 "송 지사가 선거법을 위반했다"며 5건을 고발했다. 그러나 검찰은 '잼버리 문자 발송' 외에 유사선거사무소 설치와 공무원 지위 이용 경선 운동 등 나머지 4건에 대해서는 모두 '혐의 없음' 처분을 내렸다.  
 
당초 김 후보 측은 "송 지사가 경선 이후 민주당원에게 '투표해 달라'며 선거 여론 조사 결과가 담긴 문자 수천 건을 보낸 것은 불법"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전주지검 관계자는 "후보자들이 '도지사 누구를 선택해 주세요' 등 문구를 만들어 보내면 민주당 중앙당에서는 후보자한테 받은 건 모두 당원들에게 보냈다"며 "송 지사 말고도 김춘진 후도 등 다른 후보자들도 이렇게 했다"며 불기소 배경을 설명했다.  
 
송 지사가 같은 고향(김제) 출신이자 전주고·고려대 후배인 한 기초단체장 예비후보를 지지해 달라는 문자를 보낸 것도 고발 내용에 포함됐으나, 검찰 조사 결과 지지 문자는 송 지사와 상관없이 해당 후보가 임의로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김 후보는 "송 지사가 예비후보 등록 없이 전주 시내 한 상가에 설치한 선거사무소는 '불법 유사기관'에 해당한다"고도 주장했다. 이에 검찰은 "'당내 경선 준비를 위한 사무실 설치는 무방하다'는 선관위 답변을 받았다"는 송 지사 주장을 받아들여 무혐의 처분했다.  
 
법조계에서는 "송 지사가 6·13 지방선거에서 70.57%의 득표율로 압도적으로 당선된 만큼 법원에서 당선 무효형이 선고될 가능성은 희박하다"는 분석이 우세하다. 공직선거법상 지방자치단체장 선거의 당선 무효형은 벌금 100만원 이상이다. 하지만 송 지사는 현직 광역단체장으로서 법정에 서는 불명예는 피할 수 없게 됐다. 선거법 위반 혐의로 재판을 받는 전북지사는 1995년 유종근(1, 2회 지방선거 당선), 강현욱(3회), 김완주(4, 5회 연임) 등 역대 민선 전북지사 중 그가 처음이다.      
 
전주=김준희 기자 kim.junhee@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