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도난 문화재 되찾았다, 신흥사 승탑부재·창원 석조여래좌상









【서울=뉴시스】 이수지 기자 = 도난 당한 울산 신흥사 승탑 부재와 창원 상천리 석조 여래좌상이 돌아왔다.



문화재청 사범단속반은 2000년 10월 도난당한 울산 신흥사 승탑부재와 2013년 1월 도난당한 창원 상천리 석조여래좌상 등 석조 불교문화재 2점을 27일 오전 되찾았다.



본래 울산시 신흥사와 창원시 상천리 폐사지에 있다가 도난된 것들이다. 개인자택 등지에 은닉되고 있다가 적발됐다.



문화재청 사범단속반은 도난문화재를 불법으로 취득 후 보관하고 있다는 첩보를 입수, 수사한 끝에 회수 성과를 거뒀다. 신흥사 승탑부재는 사각 석재에 '康熙四十辛□愚堂大師□□巳三月日'(강희사십신□우당대사□□사삼월일)로 확인된 명문이 오목새김돼 있다. 특히 '□愚堂大師'(□우당대사)라는 명문을 통해 청나라 강희제 제위 40년인 1701년에 조성된 승탑임을 알 수 있다.



사각형 석재는 조선 시대 일반적 종형 승탑 형태와는 차이가 있는 특이한 사례다. 경상남도 불교 유적지에서 이러한 형태의 석재와 연관성이 있는 자료를 찾을 수 있다. 이 승탑부재에는 연꽃을 돋을새김한 면석이 있는데, 울산 신흥사의 승탑석재와 같다.

이 승탑부재는 비지정문화재이나, 울산·경상남도의 조선후기 승탑과 비교 검토가 이뤄진다면 기념비적 자료가 될 수 있다. 주변 지역 승탑과의 시기적, 지역적 유사성을 논할 수 있는 중요한 자료이자 조선후기 석조물 양식을 규명하는데 귀중한 자료다.



창원시 상천리 석조여래좌상의 경우 부처 머리를 확인할 수 없지만 양쪽 어깨를 모두 덮는 통견식(通肩式) 대의를 입고 가부좌한 모습을 볼 때 여래상으로 판단된다.

여래상은 둔중한 체구에 불신의 양감이 적고 결가부좌한 양발이 모두 드러나 있다. 옷자락을 잡은 수인 형태에서 조선 시대 지방에서 조성된 불상으로 추정할 수 있으며 문화재적 가치가 높은 여래상으로 평가할 수 있다.



국립 창원대학교 박물관이 석조여래좌상을 보관관리하고 있다. 승탑부재의 경우 울산시와 신흥사 관계자간 협의를 통해 인수·인계될 예정이다.



suejeeq@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